오영훈 도지사 당선인 공약 구체화 '속도'
도, 제주형 기초자치단체·트램 타당성 등 연구용역
심의 통과 시 올 하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추진 예정
강다혜기자 dhkang@ihalla.com입력 : 2022. 06. 27(월) 15:45
오영훈(왼쪽) 제주도지사 당선인. 그래픽=한라일보
민선 8기 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지사 당선인의 주요 공약 추진 구체화 작업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26일 제주도 등에 따르면 오는 29일 열리는 '2022년 수시 2차 제주특별자치도 학술용역심의위원회 회의'에서 각 부서가 제출한 학술용역 19건에 대한 심의가 이뤄진다.  심의 목록 중에는 오영훈 제주도지사 당선인의 공약사항인 '제주형 기초자치단체 도입'과 '청정 제주트램(J-Tram) 구축을 통한 수소기반 대중교통 실현', '생태계서비스지불제계약 제도' 등을 추진하기 위한 용역들이 다수 포함됐다.

우선 제주도는 '제주형 기초자치단체 모형 개발 등 제주 행정체제 개편 연구' 용역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도는 용역을 통해 도민 인식 조사를 포함한 제주특별자치도 행정체제 진단·분석에 나선다. 이어 제주형 기초자치단체 모형과 행정구역 개편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특히 도민 설문조사를 통해 3~4개 안으로 개편안을 압축하고, 공론화 과정을 거쳐 압축된 안에 대해 여론조사가 이뤄질 예정이다. 도는 연구 결과에 따라 마련된 1~2개 안에 대해 주민 투표를 실시해 최종안을 도출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날 심의 통과 시 오는 10월부터 2024년 6월까지 15억 원을 들여 용역이 진행된다.

트램 도입을 위한 타당성 검토도 재차 이뤄질 예정이다.

도는 '제주 트램 도입을 위한 사전타당성 검토 용역'을 벌여 트램 도입 필요 여부, 사업 방식, 개발 계획 등을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제주공항∼원도심∼제주항∼신도심'을 연결하는 제주시 순환노선 외에도 도 전역을 대상으로 경제성을 확보할 수 있는 노선을 검토한다. 또 트램 전용차로 확보에 따른 교통체계 개편과 정거장 개발 계획 수립 방향도 설정한다.

도는 심의가 통과하면 오는 9월부터 2023년 6월까지 5억 원을 들여 용역을 진행한다.

앞서 트램 도입 계획은 제주도가 최근 확정한 '제4차 대중교통계획'에 포함됐다. 또 올 1월 확정 고시된 '제3차 제주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에도 반영됐다.

'제주형 생태계서비스지불제' 추진을 위한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도 예정됐다.

생태계서비스지불제는 보호지역 또는 생태우수지역의 토지 소유자 등 이해 관계자가 생태계서비스 보전·증진 활동을 하는 경우 보상을 지급하는 제도다.

도는 용역을 통해 생태계서비스지불제 도입 사업을 추진을 대상지역을 선정하고 사후 관리 방안, 재원 조달 방안 등을 마련할 계획이다.

학술용역 심의 통과 시 제주도는 오는 9월부터 2023년 8월까지 2억 원을 들여 용역을 진행한다.

그밖에 이날 회의에선 '제주특별법 포괄적 권한이양 방안(재심의)', '제주환경보전기금 도입 실행방안 마련', '제주어 박물관 건립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가칭)제주과학기술정보산업진흥원 설립 및 타당성 검토용역' 등이 심의를 앞두고 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6184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