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사랑기부제 시행 코앞…제주 전담조직은 아직
농업계에선 농축산물 위주 답례품 구성 등에 목소리
제주도는 "하반기 정기인사 때 전담부서 구성 요청"
문미숙기자 ms@ihalla.com입력 : 2022. 06. 08(수) 18:51
고향사랑기부금에 관한 법률 제정으로 내년 1월부터 고향사랑기부제 시행을 앞두고 있어 제도 시행주체인 제주도 전담조직을 서둘러 꾸려야 한다는 지적이다. 특히 농업계에선 답례품 선정 등 실무 준비까지 적잖은 시일이 소요되는만큼 구체적인 논의를 서둘러야 한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8일 본지 취재를 종합하면 농협제주지역본부는 지난달 하순 제주농협 고향사랑기부제 추진TF 회의를 열고 농축산물 중심의 답례품 활성화 운영 필요성에서부터 계절성·시세 변동성을 감안해 특색있는 농축산물 상품화 구성 방안을 중점 논의했다. 또 농업계에서 꾸준히 제기하는 의견을 반영해 농협조합장 명의의 농축산물 중심의 답례품 구성과 조례 반영을 지자체에 건의하고, 고향사랑기부금의 농업·농촌 복리증진을 위한 법정배분 의무화도 적극 건의해 나가기로 했다.

이같은 농업계의 적극적인 행보는 고향사랑기부금에 관한 시행령(안)이 이달 15일까지 입법예고중이고, 상반기중 정부의 표준조례안이 제정·배포되기 때문이다. 지자체에선 정부조례안이 제정되면 이를 토대로 지역 상황을 반영한 조례 제정과 답례품 품목과 업체를 선정하게 된다.

농협 관계자는 "고향사랑기부제 도입 취지가 고령화와 공동화 현상이 심각한 고향에 대한 건전한 기부문화 조성으로 지역간 재정격차를 줄이고, 지역자원을 활용한 답례품 개발로 농촌경제 활성화를 위한 것인만큼 농업계 의견이 적극 반영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제주도는 현재 전담조직 없이 세정담당관실을 중심으로 답례품 품목과 관련있는 부서를 중심으로 협의를 하는 정도다. 지역 특성을 살린 고향사랑기부제 모델 개발을 위한 연구용역은 제주연구원에 의뢰해 이달 말쯤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세정담당관실을 중심으로 답례품 구성과 연관있는 농축수산, 관광, 소상공인, 탐나는전 관련 부서와 한 차례 협의를 한 상태"라며 "조직부서에 하반기 제주도 정기인사 때 전담부서 구성을 요청해놓은 상태"라고 밝혔다.

고향사랑기부제는 개인이 자신의 주소지 외의 지방자치단체에 기부하면 세액공제 혜택과 함께 감사 표시로 지역 특산품을 답례품으로 제공할 수 있는 제도다. 연간 기부액은 500만원까지고, 답례품은 기부금의 30% 이내에서 최대 100만원까지 지자체 내에서 생산·제조된 농특산물, 물품, 지역사랑상품권 등을 제공할 수 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721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경제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