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국힘 제주도지사 후보 공약에 성평등 의제 실종"
제주여민회·제주여성인권연대, 후보 4명과 성평등 정책과제 제안 간담회
민선 8기 제주도정 성평등 추진체계 강화 등 6개 의제, 49개 과제 제안
후보들 성평등가족국 격상, 여성 부지사 임명, 권력형 성범죄 방지 등 약속
진선희기자 sunny@ihalla.com입력 : 2022. 05. 20(금) 13:20
제주여민회와 제주여성인권연대가 지난 18~19일 이틀 동안 진행한 '민선 8기 제주도정에 바라는 성평등 정책' 제안 간담회.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오영훈, 허향진, 박찬식, 부순정 후보와의 간담회. 사진=제주여민회
오는 7월 출범하는 민선 8기 제주도정에 성평등 정책을 제안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제주여민회와 제주여성인권연대는 6월 1일 지방선거를 앞두고 지난 18~19일 이틀 동안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국민의힘 허향진, 녹색당 부순정, 무소속 박찬식(기호순) 후보 등 4명의 제주도지사 후보들과 '민선 8기 도정에 바라는 성평등 정책'을 제안하는 간담회를 열고 6개의 성평등 의제와 49개의 성평등 정책과제를 공약에 포함시킬 것을 요구했다.

이번 간담회는 오영훈·허향진 거대 양당 후보들의 공약에 제주도 인구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는 여성도민들의 삶에 대한 정책과 성평등 의제가 드러나지 않고 있다는 점이 반영됐다. 제주지역은 2018년 처음으로 여성 도지사 후보가 출마했을 정도로 여성 대표성이 현저하게 낮고, 강력 범죄율이 전국 1위를 차지하는 등 안전하고 성평등한 도민 사회를 만들기 위한 노력이 절실하게 필요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또한 코로나19 이후 여성 농민과 여성 노동자들의 과도한 노동과 돌봄 책임으로 여성들의 생존 기반이 더욱 취약해지고 있다.

각 후보자의 선거사무소에서 이루어진 간담회에서는 후보자는 물론 정책 담당자, 제주여민회 공동대표, 제주여성인권연대 대표 등이 참석해 제주 사회 성평등 현실에 대한 진단을 바탕으로 마련한 정책들을 제안하고 의견을 나눴다. 제주여민회 등은 이 자리에서 6·1지방선거가 성평등 정책을 주관해 온 여성가족부의 폐지를 공약으로 내건 윤석열 대통령의 당선 이후 치러지는 만큼 성평등한 제주사회를 만들기 위해 지방정부가 해야 할 역할이 더욱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간담회에서 제안한 6개의 성평등 의제는 성평등 추진체계와 민관거버넌스 강화, 성평등 노동정책 도입, 일·생활 균형과 서로 돌봄 체계로의 전환, 젠더폭력 없는 안전한 제주, 여성 대표성 강화, 제주여성 문화유산의 계승과 보존이다.

이에 대해 4명의 후보 모두 '성평등 추진체계 강화'에 적극 찬성한다고 했다. 오영훈 후보는 "성평등 추진체계 강화에는 공감하나 기구 조정은 효과성 확인이 필요하며 민감한 부분이 있다"는 신중한 입장을 보였지만 "노동전담부서를 신설하고 그 과정에서 성평등노동 부서를 포함시키겠다"는 의견을 냈다. 허향진 후보는 "성평등가족국으로의 격상도 긍정적으로 보며 최선의 안으로 가져가겠다"는 입장을 밝혔고, 박찬식 후보는 "성평등가족국은 충분히 수용 가능하다"고 했다.

여성대표성 강화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부지사 중 여성 1인 임명'에도 찬성하는 분위기였다. 부순정 후보는 "도에서 추진하는 모든 정책에 성평등 관점이 반영될 수 있도록 조직 개편을 통해 성평등부지사를 반드시 신설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였다. 허향진 후보는 "제주지역이 여성대표성이 낮다는 현실을 인지하고 있다. 현행법 상 어긋나지 않는 범위 안에서 여성부지사를 임명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의견을 피력했고, 오영훈 후보는 "여성대표성을 확대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젠더폭력 없는 안전한 제주'를 위해 제안한 정책들도 4명 모두 공감했다. 허향진 후보는 "국민의힘 도의원 후보들과 연결해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고, 오영훈 후보는 "당선이 되면 임기 동안에 권력형성범죄가 발생하지 않도록 총력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제주여민회와 제주여성인권연대 이틀에 걸친 성평등 정책 제안 간담회에서 나온 각 후보들의 답변이 구체적인 공약으로 반영되는지를 지켜볼 것이라고 했다. 특히 당선 이후 민선 8기 도정에서 그 약속들이 이행되는지를 꾸준히 모니터링하겠다고 덧붙였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6087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