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제주지사 선거 출마 유력 문대림 JDC 이사장 사직
국토교통부 21일자 사표 수리.. 25일 퇴임식 예정
문대림 "임기 못채워 송구.. 이재명 승리 마중물"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입력 : 2022. 01. 21(금) 20:56
25일 퇴임하는 문대림 JDC이사장.
[기사수정:1월23일 오후 6시] 오는 6월 제주지사 선거 출마가 유력한 문대림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이사장이 오는 25일 퇴임한다.

JDC는 문 이사장이 최근 국토교통부에 사의를 표명, 21일 사표가 수리됐으며 오는 25일 퇴임식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이사장은 지난 2019년 3월 취임한 후 지난 20일 열린 제주헬스케어타운내 의료진료센터 준공식을 마지막으로 임기 3년에 한달여를 채우지 못하고 퇴임했다.

문 이사장은 23일 사직 관련 입장문을 통해 "한달여 남은 임기를 채우지 못해 송구한 심정"이라며 "너그러운 용서와 이해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더 나은 제주를 위해 도민 여러분의 삶 속으로 가 대선 승리의 마중물이 되겠다"며? "이재명 후보의 당선과 제주도정의 변화가 반드시 필요하다. 남은 기간 혼신의 노력을 다해 이재명 후보의 당선을 위해 뛰겠다"고 말했다.

문 이사장은 다가오는 6월 지방선거에서 제주지사 선거에 민주당 후보로 출마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당내 3명의 국회의원들과 당내 경선을 두고 치열한 승부가 예상된다.

한편 JDC임원추천위원회는 문 이사장이 퇴임함에 따라 21일부터 2월3일까지 이사장 공개 모집에 나섰다.

하지만 대통령선거가 3월9일로 다가오면서 공기업 이사장 공모가 제대로 진행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551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주목e뉴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