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유실·유기동물 2년 연속 감소
전년 대비 19.2% 줄어
이상민기자 hasm@ihalla.com입력 : 2022. 01. 16(일) 17:29
제주지역에서 주인이 잃어버리거나 주인에게 버림 받은 유실·유기동물이 2년 연속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제주특별자치도가 발표한 '2021년 동물 보호 및 복지 실태조사'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제주동물보호센터가 구조·보호한 유기·유실동물은 5364마리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6642마리)에 견줘 19.2%, 2019년(7767마리)에 비해 30.9% 각각 감소한 것이다.

제주도는 반려동물 등록제가 시행되고 동물보호에 대한 인식이 개선되면서 유실·유기 동물이 줄어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제주도가 추산한 반려건 9만5000마리 중 4만8164마리가 등록을 마친 것으로 집계됐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196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