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미우새' 유튜브 콘텐츠 표절 의혹 사과
'사자 vs 호랑이' 토론 장면에 이말년 작가 2018년 유튜브 참고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2. 01. 12(수) 09:54
SBS '미운 우리 새끼'.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가 유튜브 콘텐츠를 표절했다는 지적을 받자 사과했다.

 SBS는 11일 공식 입장문을 내고 "(논란이 된 장면은 2018년 11월 공개된) 이말년 웹툰작가의 유튜브 '침펄토론' 영상을 참고했다"며 "이 부분을 사전에 방송으로 고지하지 못한 점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문제가 된 장면은 지난 9일 방송에 포함된 분량으로, 김종민과 지상렬이 동물의왕은 사자인지, 호랑인지를 두고 토론을 벌이는 과정이 담겼다.

 지상렬은 호랑이는 88올림픽 마스코트라는 점, 김종민은 전래동화를 보면 호랑이가 곶감을 무서워한다는 점 등을 근거로 들어 각각 호랑이와 사자가 더 세다고 주장했다.

 네티즌들은 이 방송이 이말년 작가가 유튜브 채널에서 주호민 웹툰작가와 벌였던 '사자 vs 호랑이' 토론과 유사하다며, 지상파 방송사가 유튜브 콘텐츠를 표절한 것 아니냐고 문제삼았다.

 이에 SBS는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과거에도 '외계인은 있다 vs 없다' '초능력자는 있다 vs 없다' '닭이 먼저인가 vs 알이 먼저인가' 등의 주제 토론을 방송했다"며 "'사자 vs 호랑이' 토론은 김종민이 2018년 8월에 웹 예능 '뇌피셜'에서 다뤘던 주제"라고 설명했다.

 다만 SBS는 해당 토론 주제에 관한 여러 가지 근거를 찾아보는 과정에서 이말년작가의 방송을 참고한 것은 맞다고 인정했다.

 SBS는 "이말년 작가에게 연락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며 "이번 일을 교훈 삼아 향후 '출처 표기'에 각별히 주의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연합뉴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376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TV 연예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