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 스즈키컵' 박항서- 신태용 지략 대결
1년 미뤄진 대회, 오는 5일 싱가포르서 개막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1. 12. 02(목) 13:49
베트남 축구대표팀 박항서 감독.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아세안축구연맹(AFF) 챔피언십(스즈키컵) 2회 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신태용 감독이 지휘하는 인도네시아와도 격돌한다.

 '동남아시아의 월드컵'으로 불리는 AFF 챔피언십의 2020년 대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대유행 여파로 1년 미뤄져 오는 5일 싱가포르에서 개막한다.

 1996년 시작해 2년마다 열리는 이 대회는 타이들 스폰서의 이름을 따 '타이거컵'으로 통용되다 2008년부터 '스즈키컵'으로 불린다.

 새해 1월 1일 막을 내릴 이번 대회에 베트남은 디펜딩 챔피언 자격으로 참가한다.

 베트남은 2018년 대회에서 박항서 감독의 지휘 아래 2008년 이후 10년 만이자 통산 두 번째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2017년 10월 베트남 A대표팀과 23세 이하(U-23) 대표팀 사령탑으로 선임된 박 감독은 2018년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역대 첫 준우승을 시작으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사상 첫 4강 진출에 이어 스즈키컵 우승까지 이끌며 베트남 축구의 새 역사를 썼다.

 10개 팀이 참가하는 이번 대회에서는 5개 팀씩 2개로 나눠 같은 조 팀끼리 한 차례씩 대결한 뒤 조 1, 2위가 4강 크로스 토너먼트로 우승을 놓고 다툰다.

 A조에는 대회 최다 챔피언 태국(5회), 4회 우승팀 싱가포르와 함께 미얀마, 필리핀, 동티모르가 속해 있다.

 베트남은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라오스와 함께 B조에 들어 있다. 베트남은 2010년 대회 우승국이자 지난 대회 결승에서 맞붙었던 말레이시아와 조 1위를 다툴 전망이다.

 박항서-신태용의 지략대결도 다시 펼쳐진다.

 베트남은 오는 15일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와 4차전을 치른다.

 2019년 12월 인도네시아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신 감독은 박 감독과 지난 6월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에서 대표팀 사령탑으로 첫 맞대결을 벌인바 있다. 당시 베트남이 4-0으로 완승했다.

 이후 베트남은 자국 축구 역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최종예선 진출도 이뤘다.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에 오른 동남아시아 팀은 베트남뿐이다.

 다만, 베트남은 현재 B조에서 6전 전패로 최하위에 머물러 카타르행은 사실상 어려워진 상황이다.

 그런데도 베트남축구협회(VFF)는 일찌감치 계약을 1년 연장(2023년 1월 31일까지)하기로 합의하는 등 박 감독에 대한 믿음이 여전히 두텁다. 당연히 스즈키컵 2연패에 대한 기대도 크다.
스포츠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