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산지 6.9㎝ 눈.. 주요 탐방로 통제
휴일인 5일쯤부터 아침기온 오르며 추위 풀릴 듯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입력 : 2021. 12. 01(수) 09:01
눈 쌓인 한라산. 연합뉴스
[기사수정:1일 오후 5시50분] 대설특보가 내려지면 한라산에 많은 눈이 쌓였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제주도 산지에 30일부터 대설주의보가 발효되면서 이날 오후 4시 현재 삼각봉 6.9㎝, 사제비 4.2㎝의 적설량을 보이고 있다.

 이로인해 제주시와 서귀포시를 잇는 1100도로의 어리목~1100휴게소~영실구간에 1~1.5㎝ 눈이 쌓이면서 소형차량 운행이 제한되다가 이날 오전 7시부터는 정상화됐다.

 산지에 많은 눈이 내리고 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한라산 등반 7개 코스중 석굴암 코스를 제외한 나머지 6개 코스의 등반이 통제되고 있다.

 제주기상청은 찬 공기가 서해상을 지나며 만들어진 구름대 영향으로 높은 산지는 오후까지 눈이 내려 쌓이는 곳이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1일 오후 6시까지 추가 적설량은 1~3㎝정도다.

 제주지방은 당분간 구름 많거나 맑은 날씨 속에 찬 공기 영향으로 바람까지 강하게 불면서 쌀쌀한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1일 낮 최고기온 10~12℃, 2일 아침 최저기온 5~7℃, 낮 최고기온 12~13℃로 예상된다.

 이번 추위는 다가오는 휴일(5일)쯤부터 아침기온이 10℃까지 오르면서 풀릴 것으로 전망된다.

 제주기상청 관계자는 "2일 아침까지 강한 바람과 매우 높은 물결로 인해 항공기나 여객선 운항이 지연되거나 결항되는 경우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이용객들의 사전 운항정보 확인을 당부했다.
주목e뉴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