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前대통령 장례 국가장으로 거행 결정
김총리 "고인, 국가발전에 많은 업적…예우에 만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1. 10. 27(수) 11:29
26일 향년 89세로 별세한 노태우 전대통령. 연합뉴스
정부는 27일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결정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을지국무회의 및 국무회의에서 "정부는 이번 장례를 국가장으로 해 국민들과 함께 고인의 업적을 기리고 예우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고인께서는 제13대 대통령으로 재임하시면서 국가 발전에 많은 업적을 남기셨다"며 "국무위원들과 함께 노태우 전 대통령의 서거에 깊은 애도를 표하며 유가족분들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행정안전부 등 관계부처는 장례절차에 한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철저히 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국가장법은 2조에서 전·현직 대통령이나 대통령 당선인이 사망 시 국가장을 치르도록 하고 있으며, 중대 범죄를 저질렀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노 전 대통령의 경우 국가장을 치를지 여부가 명확하지 않은 상황이었다.

 이번 결정은 청와대와 정부의 정무적인 판단이 담긴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다만 문 대통령과 청와대는 아직 노 전 대통령에 대한 별도의 메시지는 내지 않고 있다.

 청와대 내에서는 국가장 시행 여부에 더해 애도 메시지 수위, 특히 문 대통령의직접 조문 여부를 두고 고민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총리는 이날 중 노 전 대통령의 빈소를 조문한다.
관련기사
노태우 전 대통령 지병으로 26일 별세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