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드 자우림 3년 만에 정규 11집 앨범
내달 26∼28일 '영원한 사랑' 단독 콘서트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1. 10. 26(화) 14:40
밴드 자우림이 3년 만에 정규 11집 앨범을 내놓는다.

 26일 소속사 인터파크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자우림은 다음 달 26일부터 28일까지 사흘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단독 콘서트 '영원한 사랑'을 열고 팬들과 만난다.

 자우림은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공연 포스터를 공개하면서 이번 공연이 2018년 발매한 정규 10집 이후 3년 만에 내놓는 새 앨범의 제목과 같은 타이틀이라고 밝혔다.

 소속사 관계자는 "정규 11집이 막바지 작업 중으로 공연에 맞춰 공개할 예정"이라며 "자우림만의 자줏빛이 더욱 진해진 넘버들로 꽉 채운 앨범이며 공연에서 견고하고 농밀해진 사운드를 확인할 수 있다"고 전했다.

 자우림은 이번 공연에서 기존 히트곡과 새 앨범의 수록곡을 선보일 예정이다.

콘서트 티켓은 오는 29일 오후 2시부터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예매할 수 있다.
TV 연예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