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등봉 민간특례 공유재산관리계획안 '상정 보류'
제주도의회 행자위 "제기된 의혹 종합적으로 검토"
강다혜기자 dhkang@ihalla.com입력 : 2021. 10. 25(월) 14:03
제주시 오등봉 공원 일대에 대규모 아파트 단지를 건설하는 오등봉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을 둘러싼 논란이 확산되면서 제주특별자치도의회가 사업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위원장 이상봉)는 내달 1일로 예정됐던 오등봉 및 중부공원에 대한 공유재산관리계획안(제주시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 공원부지 기부채납)의 상정을 보류했다고 25일 밝혔다.

행정자치위원회는 당초 오는 27일 중부공원 및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 현장을 방문한 뒤 내달 1일 사업부지 내 공유지 매각을 위한 공유재산 심사를 진행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최근 오등봉 민간특례 개발 사업과 관련 각종 의혹이 확산돼 제주시와 사업자, 시민단체, 도의원 등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는 데다, 환경단체로부터 사업 실시계획 인가처분 취소를 위한 무효 확인 소송이 제기된 데 이어 감사원 조사까지 시행된 사실이 알려졌다. 이에 행정자치위원회는 보다 면밀한 검토를 위해 상정을 보류하기로 결정했다.

이상봉 행정자치위원장은 "오등봉 도시공원 민간특례 사업 추진과 관련 내용들을 의회 차원에서 종합적으로 꼼꼼하게 살펴보기 위해 상정하기 않기로 했다"며 "도민사회와 언론 등에서 그동안 제기됐던 문제들에 대해 최종 관문을 제대로 거칠 수 있도록 검토하려 한다"고 말했다.

앞서 제주도는 지난달 23~24일 서면심의로 진행된 '2021년 제9회 공유재삼심의회'에서 '제주시 도시공원(중부·오등봉) 민간특례 사업 공원부지 기부채납'(안)을 상정, 원안 의결했다.

한편 오등봉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은 제주시 오등동 일원 76만4863㎡에 아파트(약 9만5080㎡)와 공원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