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명낙회동' 업고 역벤션 탈출할까
내일 지사직 사퇴·27일 文면담…집토끼 통합·결집 효과 모색
선대위 인재영입·민생 행보로 산토끼 잡기…지지율 제고 과제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1. 10. 24(일) 20:55
이재명-이낙연, 14일만 원팀 회동…정권재창출 협력 다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본선 행보가 경선 승리 2주 만에 본궤도에 올랐다.

경기지사로서 이른바 '대장동 국감'을 마무리한 데 이어 '포스트 국감'의 핵심 과제로 꼽힌 이낙연 전 대표와 '원팀 회동'도 성사되면서 본격적으로 대선 행보에 나설 수 있게 됐다는 점에서다.

이 후보는 24일 이낙연 전 대표와 종로구 안국동의 한 찻집에서 만나 정권 재창출을 위한 협력에 합의했다. 경선 14일 만에 이뤄진 이 회동에서 이 전 대표가 선대위 상임고문을 맡기로 하면서 당 선대위 구성 문제도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

25일 경기도청에서 퇴임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지사직을 내려놓는 이 후보는 정세균 전 총리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등 경선에서 경쟁했던 다른 후보들과도 연쇄적으로 회동할 예정이다.

또 문재인 대통령과의 만남도 27일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 같은 당청 화합과 당내 통합 행보를 통해 경선 과정에서 쌓인 앙금을 털고 이른바 집토끼로 불리는 당 지지자들을 결속한다는 목표다.

이 후보는 이를 위해서 선대위도 이낙연 전 대표측 의원들을 포함해서 '개방과 포용' 콘셉트로 '적재적소' 인사 원칙에 따라 폭넓게 당내 인사를 포괄해서 구성한다는 방침이다.

이 후보측은 선대위에 외부 인사도 영입해 '산토끼 잡기' 행보도 동시에 진행할 예정이다.

이 후보측 관계자는 "선대위에 중도까지 포괄하는 인사를 영입하는 외부통합 행보도 가속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그간 도정을 챙기는 과정에서 상대적으로 부족했던 민생 현장 행보도 최대한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정책적으로는 여의도와의 접촉면을 넓히며 입법, 예산 등에서 '이재명표 정책'을 실현하는 모습으로 유권자의 마음을 얻겠다는 전략이다.

이 후보는 이를 위해 26일 대선 예비후보로 등록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후보측 관계자는 "미래를 콘셉트로 이번 정기국회를 시작으로 국민 삶을 챙기는 개혁과 민생 입법·예산 관련 메시지를 내놓을 것"이라며 "거기에 부응하는 민생·개혁 관련 현장 일정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 후보의 앞길에는 예측불허의 변수가 적지 않다.

대장동 의혹을 국감으로 상당 부분 덜어냈다고 자평하고 있지만, 여러 여론조사 결과는 여전히 이 후보에게 우호적이지만은 않은 상황이다. 검찰 수사가 어디로 튈지도 예상하기 어려운 데다, 국민의힘이 특검을 계속 요구하면서 여론전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경선 승리의 컨벤션 효과를 누리지 못한 채 오히려 '역(逆)벤션'을 겪은 이 후보로서는 박스권에 갇힌 30%대 초·중반의 지지율을 끌어올리는 게 과제다.

이와 관련,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라디오에서 "앞으로 일주일 사이에 1차 지지율 반등의 계기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