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거짓말 하지마"… 법정에서 싸운 살인범들
29일 제주 중학생 피살사건 두 번째 공판
백광석-김시남 살인 책임 둘러싸고 언쟁
피해자 母 "원한 풀 수 있도록 최고형을"
제주법원 다음달 27일 결심 진행하기로
송은범기자 seb1119@ihalla.com입력 : 2021. 09. 29(수) 18:28
백광석(48·왼쪽)과 김시남(46). 제주경찰청 제공
중학생을 살해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백광석(48)과 김시남(46)이 날선 발언을 주고 받으며 얼굴을 붉혔다. 서로에게 '살인의 책임'을 떠넘기면서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재판장 장찬수 부장판사)는 29일 살인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된 백씨와 김씨의 두 번째 공판을 진행했다.

 백씨와 김씨는 지난 7월 18일 오후 3시16분쯤 제주시 조천읍 소재 주택에 침입해 중학생 A(16)군의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망한 A군은 백씨의 전 연인이었던

B씨의 아들이다. 백씨가 B씨로부터 헤어지자는 말을 듣고 격분, 김씨를 끌여들여 범행을 저지른 것이다.

 이날 백씨는 피고인인 동시에 증인 자격으로 재판에 출석했다. 백씨는 A군의 목을 졸라 살해한 범인이 김씨라고 주장한 반면 김씨는 백씨가 목을 졸라 살해한 것이라고 반박하면서 사실상 '대질심문'이 이뤄진 것이다.

 백씨가 증인석에 앉자 김씨는 "죽은 피해자에게 미안한 감정이 있으면 거짓말 하면 안된다"며 "형님(백광석)이 가자고 해서 (범행 현장에) 따라온 것 뿐이지 목을 조른 것은 형님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반면 백씨는 "A군을 제압해달라고만 했을 뿐이지 죽이라고는 하지 않았다"고 반박한 뒤 재판장을 향해 "김시남이 100% 죽였다. 나는 죽어도 상관 없다. 다만 죽은 피해자에 대해서는 바른 말을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대검찰청 행동분석관은 조사 과정에서의 반응 등을 분석한 결과 백씨의 진술이 신빙성이 높다고 판단했지만, 김씨의 변호인 측은 "조사자(분석관)의 주관이 개입되거나, 조사자의 성향에 따라 결과가 다르게 나올 수 있다"고 반발했다.

 이날 재판에서는 A군의 어머니 B씨도 출석해 피해자 측 진술을 했다. B씨는 "16살 꽃다운 나이에 꽃 한 번 피지 못하고 하늘로 간 아들의 원한을 풀 수 있도록 피고인들에게 법정 최고형을 내려달라"면서 "어떻게 그렇게 잔인하게 죽였는지… 아들의 원한을 풀어달라"고 눈물을 흘리며 말했다.

 재판부는 오는 10월 27일 오후 3시 검찰의 구형을 듣는 결심공판을 진행키로 했다.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