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헬스케어타운 KMI 건강검진센터 유치 철회하라"
의료영리화저지 공공성강화 도민운동본부 28일 성명
"국토부·JDC가 추진 의료사업 영리·상업화 부추겨"
강민성기자 kms6510@ihalla.com입력 : 2021. 09. 28(화) 18:04
제주 헬스케어타운 전경. 한라일보DB
의료영리화저지와 의료공공성강화를 위한 제주도민운동본부(이하 운동본부)는 28일 성명을 내고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는 말도 많고 탈도 많은 KMI 건강검진센터 유치를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운동본부는 "JDC는 통계청 자료를 근거로 제주도 수검률이 71%로 전국 최하위 수준이라고 했지만 KMI 검진센터가 있는 서울 종로구와 강남구의 검진율은 66.5%로 65.8%를 기록중인 제주도보다 낮다"며 "JDC는 KMI 유치가 검진율을 높여 공공의료에 기여할 것처럼 사실을 왜곡했다"고 피력했다.

 이어 "제주에 필요한 것은 검진센터가 아닌 응급실과 입원실이 있는 종합병원"이라며 "건강검진이 대형 건강검진기관 주도로 이뤄지며 국민의 건강과 질병에 대한 치료·진단에 도움이 되는 것과 별개로 무성의한 공장식으로 고착화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검진만하고 사후관리조차 되지 않는 검진센터는 오히려 공공의료에 해악이 될 뿐"이라며 "국토부와 JDC가 추진하는 모든 의료사업은 의료영리화와 상업화를 부추기고 있다"고 힐난했다.

 운동본부는 "의료영리화에 매몰된 국토부와 JDC는 제주헬스케어타운 의료사업에서 손을 떼야 한다"며 "KMI 건강검진센터 유치를 철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