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공공 배달앱' 도입 언제까지 검토만?
28일 제주도의회 포스트코로나대응특별위 정책토론회
"경기도-제주 인구수·사업체 수 차이 고려해 신중해야" 의견도
강다혜기자 dhkang@ihalla.com입력 : 2021. 09. 28(화) 16:37
제주도의회 제공.
코로나19 사태로 비대면 시대가 가속화되면서 전국의 지자체들이 소상공인 보호와 소비자 혜택 증진을 목표로 '공공 배달앱'을 잇따라 출시하고 있는 가운데, 제주지역 공공 배달앱 도입 여부와 필요성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포스트코로나대응특별위원회(위원장 강성민)은 28일 제주도의회 제1소회의실에서 '포스트코로나시대 디지털 격차와 비대면 경제,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를 주제로 제11차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정책토론회는 코로나19와 사회적 거리두기가 장기화에 따라 비대면 소비활동이 증가하면서 '비대면 경제'에 대비하기 위한 정책 대안이 무엇인지 확인하고, 온라인 기반 비대면 경제에서 소외될 수 있는 디지털 격차 문제를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토론에선 문현주 제주한라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교수의 '코로나19 시대, 디지털 격차 문제' 주제발표가 진행됐다. 이어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의 주제발표로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사례가 소개됐다.

공공 배달앱은 지방자치단체가 민간 사업자 공모 등을 통해 배달 플랫폼을 만들어 운영하는 방식으로, 소상공인들의 중개 수수료와 광고료, 입점 수수료 부담을 덜어준다는 장점이 있다. 다만 대형 민간 배달앱과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느냐가 관건으로 떠오른다.

대구의 공공배달앱 '대구로', 경북도의 '먹깨비', 군산 '배달의 명수' 등 지자체가 운영 중인 공공배달앱은 저렴한 중개수수료와 소비자 할인 쿠폰, 지역화폐와의 연계를 경쟁력으로 내걸고 있다.

경기도주식회사는 경기도를 비롯한 경기중소기업 연합회 등 다양한 지역 내 경제단체들이 공동출자해 설립한 회사로, 현재 소상공인 판로지원을 위한 공공배달플랫폼인 '배달특급'을 운영하고 있다.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은 중개수수료 1%, 광고비 무료 혜택 뿐 아니라 지역화폐 연계 시 할인 혜택이 적용되면서 지난 23일 기준 전체 회원수 53만4000명, 누적 주문 수 236만 건으로 누적 거래액 600억원을 돌파하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

제주도는 외식업계 등으로부터 공공배달앱 출시 요구가 잇따르면서 도입 실효성을 검토하고 있다. 제주도는 공공배달앱 관련 TF를 구성해 공공배달앱 도입 여부 등에 대해 논의해 왔다.

다만 이날 토론회에선 경기도와 제주지역의 경우 인구 수와 사업체 수 측면에서 현격하게 차이가 나기 때문에 도내 공공배달앱 도입 여부 결정까지 신중을 기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됐다.

좌장을 맡은 강성민 위원장은 "지난해 포스트코로나대응특위 제안으로 '비대면 소비 플랫폼 관련 지역 배달앱 구축 사업' 추진을 합의한 바 있으나 현재까지도 검토만 할 뿐 실제 도입이 요원한 실정"이라며 "이번 토론회를 통해 지역배달앱 구축 필요성을 다시 한 번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경기도의 배달특급 배달앱 플랫폼 공유를 통해 제주지역에 배달앱이 구축될 수 있는 실질적 대안까지 고민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