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바페 멀티골' PSG 챔스 8강전 뮌헨 3-2 제압
첼시, 8강 1차전 원정 경기에서 포르투에 2-0 완승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1. 04. 08(목) 08:50
음바페 골 세리머니. 연합뉴스
'프랑스 강호' 파리 생제르맹(PSG)이 '디펜딩 챔피언' 바이에른 뮌헨(독일)을 꺾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4강에 한발 다가섰다.

 PSG는 8일(한국시간)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뮌헨과 2020-2021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 원정 경기에서 킬리안 음바페의 멀티골과 마르키뉴스의 득점포를 앞세워 3-2로 이겼다.

 지난 시즌 UCL 결승전에서 뮌헨에 무릎을 꿇었던 PSG는 1차전 원정 승리로 유리한 고지에 올랐다.

 완벽한 설욕을 노리는 PSG는 14일 뮌헨을 홈으로 불러 2차전을 치른다.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와 세르주 나브리가 각각 부상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으로 결장한 가운데 홈에서 승리를 챙기지 못한 뮌헨은 2차전에서 반전을 노려야 한다.

 경기 시작과 함께 양 팀이 매섭게 몰아쳤다.

 전반 2분 뮌헨 뤼카 에르난데스가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찬 슛을 PSG 골키퍼 케일러 나바스가 막았고, 이어진 코너킥에서는 에리크 막심 추포모팅의 헤딩슛이 골포스트를 맞고 나왔다.

 그러자 PSG는 곧바로 선제골을 터트려 기선 제압에 나섰다.

 전반 3분 네이마르가 오른쪽으로 살짝 내준 공을 음바페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로 차 넣었다.

 전반 28분에는 뮌헨이 역습에 나서려는 찰나, 공을 잡은 네이마르가 뒤쪽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마르키뉴스가 이를 골로 연결해 2-0으로 앞섰다.

 이달 4일 프랑스 리그앙(1부리그) 릴전에서 퇴장당한 뒤 상대 선수와 강하게 충돌했던 네이마르는 프랑스프로축구연맹(LFP)으로부터 정규리그 2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받았으나, 이날은 2도움으로 제 몫을 했다.

 나바스의 선방에 막혀 고전하던 뮌헨도 이내 득점포를 가동했다.

 전반 37분 뱅자맹 파바르의 크로스를 받은 추포모팅이 헤딩슛으로 만회 골을 뽑았다.

 한 골 차로 틈을 좁힌 뮌헨은 후반 15분 토마스 뮐러의 헤딩 동점골로 결국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하지만 음바페가 PSG의 해결사로 나섰다. 후반 23분 공을 몰고 페널티 지역으로쇄도한 음바페는 상대 수비 사이로 오른발 슛을 시도해 결승골을 작성했다.

 뮌헨은 볼 점유율 64%-36%에서 우위를 점했고, 슈팅 개수 역시 31개(유효슈팅12)-6개(유효슈팅 5)로 크게 앞섰지만, 고개를 숙였다.

 첼시(잉글랜드)는 스페인 세비야의 라몬 산체스 피스후안에서 열린 포르투(포르투갈)와 8강 1차전 원정 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전반 32분 메이슨 마운트가 선제 결승골을 기록했고, 후반 40분에는 벤 칠웰의 쐐기골로 승리를 매조졌다.

 2골 차 승리를 챙긴 첼시는 2차전 부담을 한결 덜어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