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한국가수 최초 영국 '브릿 어워즈' 후보
'인터내셔널 그룹' 부문…그래미·BBMA·AMA 이어 브릿 어워즈까지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1. 04. 01(목) 10:47
방탄소년단.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그래미 어워즈'에 이어 영국 최고 권위 대중음악상인 '브릿 어워즈'(Brit Awards)에서도 한국 가수로는 최초로 후보에 올랐다.

 31일(현지시간) 공개된 '2021 브릿 어워즈' 후보 명단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히트곡 '다이너마이트'로 인터내셔널 그룹 부문 후보로 지명됐다.

 록밴드 푸 파이터스를 비롯해 3인조 자매 밴드 하임, 힙합 듀오 런 더 주얼스, 펑크 밴드 폰테인 D.C 등과 트로피를 놓고 경쟁한다.

 이로써 방탄소년단은 미국 3대 시상식으로 일컬어지는 그래미 어워즈, 빌보드뮤직 어워즈(BBMA), 아메리칸뮤직 어워즈(AMA)에 이어 브릿 어워즈에까지 후보에 오르는 진기록을 쓰게 됐다.

 1977년 시작된 브릿 어워즈는 영국음반산업협회에서 주관하는 시상식으로 영국에서는 음악 분야 최고 권위를 자랑한다. 수상 후보는 1천명 이상의 라디오, TV DJ 및 진행자, 방송사 임원, 음반 제작사 대표, 언론인 등으로 구성된 패널의 투표로 선정된다.

 영국 출신 아티스트들을 위한 시상식이긴 하지만, 1980년대 후반부터 인터내셔널 부문을 신설해 다양한 국가에서 활동하는 아티스트에게 상을 주기 시작했다.

 그러나 지난해 갑작스럽게 인터내셔널 그룹 부문을 없애 방탄소년단 팬들의 분노를 사기도 했다.

 당시 한 팬은 트위터에 "브릿 어워즈가 BTS의 상을 빼앗았다"고 적었고 다른 팬은 "인터내셔널 남자와 여자 부문은 남겨놨다. BTS를 막는 게 그렇게 절박한가?"라고 했다고 BBC는 전했다.

 올해의 앨범 부문에는 후보 5명 중 4명이 두아 리파, 제시 웨어 등 여성 가수들로 채워졌다. 지난해 브릿 어워즈는 여성 후보가 적다는 지적을 받았다.

 브릿 어워즈 수상자는 5월 11일 런던 오투(O2) 아레나에서 열리는 시상식에서 발표된다.

 예년엔 2월에 열리던 시상식이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연기됐다.[연합뉴스]

TV 연예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