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격리자 등 제주 9개 학교 긴급 원격수업 전환
제주도교육청 8일 코로나 확산 대응 긴급 회의
전체 학년 원격수업 4교, 학년별 원격수업 5교
진선희기자 sunny@ihalla.com입력 : 2021. 03. 08(월) 11:02
제주도교육청이 8일 '코로나19 확산 대응 긴급회의'를 열고 있다. 사진=제주도교육청 제공
제주도교육청은 확진자 발생에 따른 역학 조사를 통해 자가격리자 등이 있는 9개 학교를 원격수업으로 전환했다. 도교육청은 8일 오전 9시부터 '코로나19 확산 대응 긴급회의'를 열어 학생, 교사 확진자 발생에 따른 안전 대책 등을 논의하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 자리에서 이석문 교육감은 "지난해 말 있었던 국제학교와 제주시 동지역 학교 확진자 발생 사례가 올해 3월 이후에 반복되고 있다"며 "지난해 경험에 기반하면 지역 감염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안전 관리에 더욱 각별한 협력과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교육감은 "학생과 교직원, 학부모들이 다중이용시설 출입을 가급적 자제하도록 지도하고, 학원도 철저한 방역과 밀집도 최소화에 노력하도록 협력을 강화하길 바란다"며 "긴급 원격수업 전환 시 안정적으로 수업이 이뤄지도록 IT기기 확보, 전산 시스템 구축 현황을 종합적으로 파악, 개선해달라"고 주문했다.

도교육청이 8일 밝힌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이날 원격수업 운영 학교는 이달 19일까지 원격 수업을 결정한 오현고와 탐라중을 포함 유치원 1교, 초등학교 2교, 중학교 2교, 고등학교 4교다. 그중 전체 학년 원격수업 시행학교는 아라초병설유치원, 아라초, 탐라중, 제주외국어고 등 4교다. 학년별 원격수업 시행학교는 남광초(3학년), 제주여중(2학년), 오현고(3학년), 대기고(3학년), 제주제일고(2학년) 등 5교다.
관련기사
제주 주말 오현고 재학생만 3명 확진 판정
개학 첫 주만에 제주 오현고·탐라중 원격수업 전환
교육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