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서 또 1265kg 슈퍼한우 나왔다
도체중 785kg으로 역대급 최고 품질 화제
문미숙기자 ms@halla.com입력 : 2021. 03. 08(월) 10:45
서귀포시 남원읍 소재 삼성한우농장에서 생체 무게 1265㎏, 도체중 785㎏의 슈퍼한우가 나와 화제다. 사진=서귀포시축협 제공
서귀포시 남원읍 소재 한 농장에서 최고 품질기준을 두루 갖춘 역대급 슈퍼한우가 나와 화제다.

 8일 농협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삼성한우농장(대표 김계산)에서 키워 지난 4일 도축돼 5일 등급판정을 받은 한우의 생체 무게가 1265㎏으로, 도내 역대 최고 슈퍼한우가 탄생했다. 이는 기존 도내 역대 최고 슈퍼한우(1234㎏)보다 31㎏ 앞선 것이다.

 이 수퍼한우는 사육기간도 7개월정도 단축해 38개월만에 출하돼 주목받고 있다. 일반적으로 슈퍼한우는 약 45개월 이상 비육 후 출하가 이뤄진다.

 이 슈퍼한우의 도축 후 머리와 내장 등을 제거한 도체중(지육 무게)은 785㎏에 달했다. 등급은 1++다. 해당 한우농장에서 사육중인 비육 한우의 1+ 등급 이상 개체의 평균 도체중은 495㎏으로, 전국 한우농가의 평균 도체중이 430㎏ 안팎임을 감안하면 놀라운 사육 결과다.

 특히 일반적으로 40개월령 미만의 한우 사육농가에서 이같은 슈퍼한우가 출현하기는 매우 드문 경우여서 해당 농가의 한우사양관리 방법이 주목받고 있다.

 김계삼 삼성한우농장 대표는 "서귀포시축협의 맞춤형 한우컨설팅을 받으면서 생산성을 높이기 위한 노력이 좋은 성과를 냈다"고 밝혔다.
경제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