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여순10·19' 잇는 평화·인권교육 본격
제주-전남교육청, 12일 여수에서 공동 추진 업무협약
계기수업, 체험학습 활성화... 수학여행 연계 권장도
오은지기자 ejoh@ihalla.com입력 : 2021. 03. 07(일) 11:13
'제주4·3'과 '여순(여수·순천) 10·19'을 잇는 평화·인권교육이 시행된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전라남도교육청은 오는 12일 여수교육지원청 대회의실에서 '여순10·19 및 제주4·3 평화·인권교육 공동 추진 업무협약'을 개최한다고 지난 5일 밝혔다.

 이날 협약을 통해 양 교육청은 학교에서 제주4·3 및 여순10·19 평화·인권교육 관련 기념행사, 계기수업, 체험학습 등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공동 지원을 확대하게 된다.

 교원과 학생들을 대상으로 제주4·3 및 여순10·19 평화·인권교육 관 련 연수, 체험학습 등 교육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또 학교에서 두 지역을 경유하는 수학여행 등 체험학습을 계획할 시 제주4·3 및 여순10·19 평화·인권교육 관련 테마형 프로그램이 운영될 수 있도록 적극 권장하기로 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4·3은 여순을 빼놓고 이야기할 수 없다. 4·3과 여순을 잇는 평화·인권교육을 통해 학생들이 4·3을 더욱 통합적이고 입체적으로 이해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4·3만큼 여순도 시민들에게 더 많이 알려져야 한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여순의 아픔과 교훈이 학생들과 시민들의 삶에 평화와 인권, 민주주의의 가치로 전해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는 이석문 교육감을 비롯해 부공남 제주도의회 교육위원장, 강철남 제주도의회 제주4·3특별위원장, 오임종 제주4·3희생자유족회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전남에서는 장석웅 교육감과 유성수 전남도의회 교육위원장, 박진권 전남도의회 여수·순천10·19사건 특위 위원장, 권오봉 여수시장, 허석 순천시장, 이규종 여순항쟁 유족연합회장, 윤정근 순천 여수유족회장 등이 참석한다.
교육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