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봄 야생화들의 향연(饗宴)
강희만 기자 photo@ihalla.com입력 : 2021. 03. 05(금) 00:00
시나브로 봄 기운이 완연하다. 내리쬐는 햇살은 따스하고 스치는 바람에도 포근한 기운이 묻어난다. 경칩을 하루 앞둔 4일 야생화들이 봄 기운 가득한 비를 머금으며 활짝 피어나 저마다의 자태를 자랑한다. 사진 위 왼쪽부터 별꽃, 새끼노루귀, 장딸기꽃, 사진 가운데 양장구채, 큰개불알꽃. 사진 아래는 개구리갓, 자주괴불주머니, 제비꽃. 사진=강희만기자
포토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