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배송비 현실화, 국민 공감대 우선"
제주와미래연구원-한라일보 공동기획
강다혜 기자 dhkang@ihalla.com입력 : 2021. 02. 23(화) 00:00
사진 왼쪽부터 김정숙 제주녹색소비자연대 공동대표, 송창우 제주와미래연구원장, 한승철 제주연구원 연구위원.
제주를 비롯한 도서지역 특수배송비 현실화 방안으로 전국민의 공감대 형성과 홍보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제주와미래연구원과 한라일보 공동기획의 일환으로 '특수배송비, 현실화 방안은?'을 주제로 열린 토론에서 김정숙 제주녹색소비자연대 공동대표와 한승철 제주연구원 연구위원은 도선료와 특수배송비와 관련, "국토부를 주관으로 한 도서 산간지역 추가배송비 조사가 필요하며, 전 국민의 공감대 형성이 우선돼야 한다"고 피력했다.

이날 토론에선 "택배 업체들이 자율적으로 요금체계를 만들어 부과하고 있고, 택배업체마다 요금표가 달라서 특수배송비가 제품에 따라 천차만별"이라며 "결국 이는 도민들의 부담을 가중시키고 주머니 사정을 어렵게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또 "도서 산간지역 배송비에 추가적인 비용은 분명히 들어가겠지만 현 방식은 불합리한 점이 많다"며 "배송지 표기 의무화 관련 고시가 개정됐지만 이것이 배송비 가격 인하로 이어질 것인가에 대해선 의문이 크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이어 "제주도민들의 노력으로 국회 국민청원, 청와대 국민청원이 진행됐다"며 "도민 공감대 형성에 이어 법적·제도적 근본적 해결을 위해선 전 국민들의 공감대도 반드시 필요하다"는 주장도 나왔다.

관련기사
[작은 변화 제주를 바꾸다] (7)특수배송비, 현실화 방안은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