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지지율 2주째 40%대 '반등세'
서울 민주 32.4% vs 국힘 28.5%…부울경 국힘 36.4% 민주 33.5%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1. 01. 28(목) 11:00
4월 보궐선거가 치러지는 서울에서 민주당이 다시 국민의힘을 앞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8일 나왔다.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은 2주 연속 40%대를 기록하며 반등세를 이어갔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25∼27일 전국 18세 이상 1천51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서울 지역의 민주당 지지율은 전주보다 5.8%포인트 크게 오른 32.4%로 나타났다.

 국민의힘은 6.6%포인트 급락한 28.5%였다.

 민주당이 서울에서 국민의힘을 제친 것은 지난해 12월 3주차 이후 6주 만이다.

부산시장 보궐선거가 있는 부산·울산·경남에서는 국민의힘이 전주보다 6.5%포인트 오른 36.4%를, 민주당은 1.0%포인트 하락한 33.5%를 나타내 다시 뒤집혔다.

 전국 정당 지지율은 민주당이 33.3%, 국민의힘이 30.5%였다. 지난주에 비해 각각 0.5%포인트, 1.9%포인트 상승했다.

 민주당은 서울(5.2%p↑), 20대(7.1%p↑), 진보층(5.0%p↑) 등에서 지지율이 올랐다.

 국민의힘은 부울경(7.7%p↑), 60대(5.8%p↑), 중도층(5.3%p↑), 자영업(7.6%p↑)에서 상승했다.

 이외에는 국민의당 8.8%, 열린민주당 7.3%, 정의당 4.1%였다.

 리얼미터는 "이번 조사에는 자영업자 손실보상 제도화 논의와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서울시장 공식 출마 선언, 서울시장 야권 단일화 논의 등의 이슈가반영됐다"며 "선거 분위기가 고조되는 가운데 각 당내 결집력이 높아지며 중도층 역시 각 정당으로 지지세가 흘러가는 양상"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전주보다 0.2%포인트 오른43.2%로 집계됐다.

 지난주 5%포인트 넘게 올라 40%대를 회복한 뒤 오름세를 유지하고 있다.

 부정평가는 0.8%포인트 하락한 52.4%였다. 모름·무응답은 4.5%다.

 긍정평가는 서울(6.8%p↑), TK(5.7%p↑), 20대(9.0%p↑), 진보층(5.4%p↑)에서 큰 폭으로 올랐다.

 긍·부정평가의 격차는 9.2%포인트로 오차범위 밖이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연합뉴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