꼴찌에 잡힌 맨유 단독선두 기회 날렸다
맨유, 최하위 셰필드에 1-2 패…3위 레스터와 7위 에버턴은 무승부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1. 01. 28(목) 08:51
허탈한 맨유 데헤아.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우승 경쟁이 혼돈으로 빠져들고 있다.

 후반기로 접어든 가운데 우승을 가시권에 둔 팀들이 잘 나가다가도 결정적일 때삐끗하며 좀처럼 독주가 펼쳐지지 않는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는 2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2020-2021시즌 EPL 홈 경기에서 셰필드 유나이티드에 1-2로 졌다.

 2위 맨유는 13경기만의 리그 패배를, 이전까지 딱 1승만 올린 '꼴찌' 팀에 당했다.

 이날 맨유가 이겼다면 다시 리그 선두로 복귀할 수 있었기에 패배는 더 뼈아프다.

 부진하다가 최근 경기력이 부쩍 좋아진 맨체스터 시티가 7연승을 거두며 전날 선두(승점 41)를 빼앗은 터였다. 맨유와 맨시티의 승점 차는 1이다.

 맨유는 전반 23분 셰필드 코너킥 상황에서 킨 브라이언에게 헤더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다.

 후반 19분 알렉스 텔레스의 코너킥을 해리 매과이어가 헤더로 연결해 맨유는 1-1로 균형을 맞췄다.

 그러나 후반 29분 허술한 수비에 불운이 겹쳐 결승 골을 내주고 말았다.

 제대로 공을 걷어내지 않고 계속 위험지역 슈팅을 허용했다. 마지막 올리버 버크의 슈팅이 맨유 수비수 몸과 크로스바를 잇달아 맞고 골대 안으로 향했다.

 레스터 시티는 7위 에버턴 원정에서 1-1로 비겨 그대로 3위(승점 39)에 머물렀다.

 레스터 시티는 전반 30분 하메스 로드리게스에게 선제 실점했으나 후반 22분 유리 틸레만스가 동점 골을 넣었다.

 두 팀 모두에 아쉬운 결과다 레스터 시티는 이날 이겼다면 맨유를 제치고 2위까지 치고 올라갈 수 있었다.

 에버턴은 4위권으로 '점프'할 기회를 날려 보냈다.

 현재 선두 맨시티와 7위(승점 33) 에버턴의 승점 차는 단 8점에 불과하다.

 게다가 6∼7위 팀들이 선두권 팀보다 1∼2경기를 덜 치른 상태여서 앞으로 순위경쟁은 더 치열해질 수 있다.

 맨시티는 올 시즌 경기일 종료 기준으로 1위를 차지한 9번째 팀이다. 이는 역대EPL 최다 기록이다.

 한편, 전임 프랭크 램퍼드 감독이 성적 부진 탓에 경질된 첼시는 신임 토마스 투헬 감독 체제로 치른 첫 경기인 이날 울버햄프턴전에서 0-0으로 비겼다.

 첼시는 8위(승점 30)에 자리했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