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마늘·양파 자조금 수급조절 활동 뒷받침"
2021년 업무보고... 축산 분뇨 에너지화와 정화처리 확대
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입력 : 2021. 01. 27(수) 20:39
올해 마늘·양파 의무자조금 제도가 개선돼 수급 조절 기능이 강화된다. 또 축산 분뇨를 에너지화하기 위한 가축분뇨 자원화시설 사업에 정부 지원이 우선된다.

농식품부는 27일 2021년 업무보고에서 이같은 내용이 포함된 주요 업무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먼저 자조금의 기능 강화를 통해 생산자 중심의 자율적 수급안정 체계 안착이 주요 과제로 선정됐다.

마늘과 양파 의무자조금의 경우 경작신고 면적에 따라 자조금을 거출하고, 수급 불안 예측 시 재배면적 조절 등 사전 대응을 추진한다. 정부는 자조금이 기존 홍보·소비 촉진 중심에서 생산·유통 등 자율수급 조절 기능 중심으로 전환되도록 자조금 제도를 개선해 수급조절 활동을 뒷받침한다는 방침이다.

제주의 대표적인 채소류인 양파와 마늘은 지난해 의무자조금에 포함됐고 관련 단체가 출범했다. 의무자조금은 농식품부와 사업비 매칭을 통해 양파·마늘 소비 확대와 공급관리, 거래 교섭력 및 경쟁력 제고 등 농업인이 선제적으로 농산물 가격의 폭락와 폭등 방지기능을 수행할 수 있다.

농식품부는 아울러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선언에 따라 축산 분뇨의 에너지화와 정화처리 확대로 탄소저감을 실현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적정 사육규모를 유지하면서 저메탄 사료를 개발·보급해 장내 발효에 의한 가스배출을 줄여나가기로 했다. 또 가축분뇨 자원화시설 등 관련 사업을 우선 지원할 예정이다.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