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끝나면 관광업 종사자 코로나19 전수검사
코로나 19진단검사 확대 등 방역·경제 대책 발표
전세버스·렌터카·관광객 다수 이용 시설 종사자
이상민기자 hasm@ihalla.com입력 : 2021. 01. 27(수) 12:06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27일 코로나19 재난안전대책본부 출범 1년에 따른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강희만 기자
설 연휴 귀성객에 더해 제주를 찾는 관광객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제주도가 관광업계와 대중교통 종사자를 대상으로 연휴가 끝나면 코로나19 전수 검사를 실시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7일 코로나19 재난안전대책본부 출범 1년을 맞아 이런 내용의 방역 대책과 경제 대책을 함께 발표했다. 대책은 방역 분야 7대 정책, 경제분야 15개 정책으로 꾸려졌다.

 방역 대책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코로나19 진단 검사 확대다. 제주도는 코로나19와 도내 유동 인구 추이를 고려해 진단검사 단계를 3단계로 구분했다.

1단계는 상시 실시하는 것으로 요양시설, 교도소 등 집단 감염 우려가 있는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한다. 2단계는 육지부 방문자와 외국인 근로자 등 취약계층을 포함해 다수와 접촉할 가능성이 있는 중위험군에 대한 진단검사다. 제주도가 계획한 설 연휴 직후 관광업계 종사자와 대중교통 운전기사에 대한 진단 검사는 2단계에 해당한다.

임태봉 도 재난안전대책본부 통제관은 "제주지역에 사흘 연속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없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이번 설 연휴 제주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사람들이 많아졌다"며 "따라서 관광객과 접촉할 가능성이 높은 전세버스·노선버스 운전 기사, 렌터카 업계, 관광객 다수가 이용하는 관광시설 종사자 등을 상대로 설 연휴가 끝나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3단계는 코로나19가 대규모로 확산했을 때를 대비한 것이다. 3단계는 검사를 희망한 전 도민을 대상으로 하며 코로나가 대규모로 확산할 경우 사실상 모든 도민을 검사하는 것을 목표로 잡고 있다.

이와 함께 도는 '제주형 특별 입도 절차'를 고도화해 의심 증상이 있는 관광객은 제주공항 선별 진료소에서 검사를 받도록 적극 유도하고 결과가 나올 때까지 공항 내에 머물도록 할 계획이다. 또 '안심코드' 스마트폰 설치도 유도한다.

이날 방역 대책과 함께 경제 대책을 발표한 도는 경제정책의 방향을 '코로나 대전환기, 도민 삶의 빠른 회복과 미래로의 변화·혁신'으로 설정해 15개 정책사업에 1조원 규모의 예산을 투입한다고 전했다. 도민보호 분야에 5500억원을 투자하는 한편,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피해업종 대상으로 제주형 4차 재난긴급생활지원금(330억원)을 지급하고, 기초생계급여 수급자 생계급여(730억원), 실업급여(1440억원) 등으로 2557억원을 지원한다.
관련기사
제주 코로나19 신규 확진 3일 연속 '0명'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