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라흐 멀티골' 분전에도 리버풀 16강 실패
2020-2021 FA컵 4라운드(32강) 맨유에 2-3 패배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1. 01. 25(월) 09:16
맨유 브루누 페르난데스의 골 세리머니.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리버풀을 꺾고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16강에 올랐다.

 맨유는 25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리버풀과 2020-2021 FA컵 4라운드(32강) 맞대결에서 브루누 페르난데스의 결승 골에 힘입어 3-2로이겼다.

 최근 프리미어리그(EPL)에서 쾌조의 13경기 무패(10승 3무)행진으로 선두를 지키고 있는 맨유는 FA컵에서도 좋은 흐름을 이어갔다.

 선제골은 리버풀에서 나왔다.

 전반 18분 호베르트 피르미누가 맨유 수비진 사이로 절묘한 패스를 찔러줬고, 무함마드 살라흐가 이를 받아 칩슛으로 마무리했다.

 맨유도 반격에 나섰다.

 전반 26분 마커스 래시퍼드가 하프라인 근처에서 길게 올린 크로스를 받은 메이슨 그린우드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차 넣어 균형을 맞췄다.

 맨유는 후반 3분 역전에 성공했다.

 이번에는 그린우드의 패스를 받은 래시퍼드가 페널티 지역으로 쇄도한 뒤 오른발 슈팅으로 역전 골을 뽑아냈다.

 위기를 맞은 리버풀은 후반 13분 살라흐가 멀티 골을 작성하면서 2-2 동점을 만들었으나, 결국 맨유가 웃었다.

 후반 33분 페르난데스가 페널티 아크 왼쪽에서 찬 오른발 프리킥이 그대로 골망을 흔들어 맨유의 승리를 확정했다.

 맨유가 FA컵에서 리버풀을 제압한 건 이번이 10번째다.

 멀티 골을 작성한 살라흐는 올 시즌 19골(EPL 13골·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3골·FA컵 3골)로 EPL 소속 선수 중 해리 케인(토트넘)과 함께 최다 득점을 기록했으나, 팀 패배에 빛이 바랬다.
스포츠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