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평균 웃도는 제주 '학교폭력' 언어폭력 다수
도교육청 22일 '실태조사 결과' 발표
피해응답 1.6%… 전국평균 크게 상회
초등 3.1%·중등 0.7%·고등 0.3%
언어폭력 가장 많고 따돌림·사이버 순
송은범기자 seb1119@ihalla.com입력 : 2021. 01. 22(금) 12:18
제주 학교폭력 피해가 전국 평균을 크게 상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교육청은 초·중·고등학교(초4~고2) 학생 4만582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0년 학교폭력 실태조사(전수조사)'결과를 22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매년 두 번 실시(4월 전수조사·9월 표본조사)하는 것이만, 2020년은 코로나19 상황을 감안, 9월 한 번으로 축소해 이뤄졌다.

 조사 결과 도내 학교폭력 피해응답률은 1.6%로 전국 평균(0.9%)보다 높았다. 교육부에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별 현황을 문의했지만 "밝힐 수 없다. 피해응답률이 높다고 불이익을 주는 사항도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도내 학교급별로 피해응답률을 보면 초 3.1%, 중 0.7%, 고 0.3%로 나타났다. 전국 평균은 초 1.8%, 중 0.5%, 고 0.2%로 조사돼 제주의 학교폭력 문제가 다른 곳보다 큰 것으로 확인됐다.

 피해 유형별로 보면 ▷언어폭력 36.7% ▷집단따돌림 및 괴롭힘 24.3% ▷사이버(휴대전화)괴롭힘 10.0%, ▷신체폭행 8.5% ▷스토킹 6.0% ▷금품갈취 5.8%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피해발생 장소는 ▷학교 안이 67.3% ▷학교 밖이 23.9%로 확인됐다.

 학교 안의 경우 ▷교실 31.3% ▷운동장 13.8% ▷복도 10.5% ▷급식실·매점 6.7% 등이었다. 학교 밖의 경우는 사이버공간 5.9%로 가장 많았으며, ▷학교 밖 체험활동 장소 4.9% ▷놀이터·공원·공터 등 4.8% ▷학원이나 학원 주변 4.4% ▷우리집 또는 친구집 3.2%로 뒤를 이었다.

 피해발생 시간은 ▷쉬는시간 36.1% ▷점심시간 17.7% ▷하교 이후 17.5% 순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학교폭력 저연령화에 대응할 수 있도록 교육과정과 연계하고, 전사회적 대응 체제를 구축하도록 노력하겠다"며 "가해 학생 처벌중심의 응보적 생활지도에서 벗어나 피해학생 중심의 관계회복을 위한 회복적 생활교육을 확대·운영해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는 학교문화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교육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