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노조 총파업 예고 '설명절 택배 대란' 오나
전국택배노동조합 27일 총파업 제주지부도 동참
노조 "과로사 문제 대책 해결 안돼" 주장
강다혜기자 dhkang@ihalla.com입력 : 2021. 01. 19(화) 16:56
제주지역 택배노동자들이 19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달 말 총파업을 예고했다. 이상국기자
택배분류 업무까지 도맡으며 야간배송까지 과중한 업무에 허덕이는 택배노동자들의 과로사가 전국에서 발생하는 가운데 택배노동조합 제주지부가 이달 말 총파업을 예고했다. 노조는 과로사 근절 대책이 마련되지 않을 경우 노조는 총파업에 돌입하겠다고 밝혀, 택배 물량이 쏟아질 설 명절을 앞두고 자칫 택배 대란이 우려되고 있다.

전국택배노동조합제주지부(이하 노조)는 19일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설 명절 특수기 배송에 차질이 빚어지더라도, 죽음의 분류작업을 거부하고 '살기 위한 배송'을 추진하는 등의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선언했다.

19일 서울에서는 택배업체와 노조 등이 참여하는 사회적 합의기구 5차 회의가 열리고 있는데, 회의에서 대책이 마련되지 않을 경우 택배노조 제주지부는 20~21일 쟁의행위 찬반 투표를 진행하고 파업이 가결되면 오는 27일 '살고싶다 사회적 총파업'에 나선다는 입장이다.

이들은 "지난해 16명의 택배노동자가 과로로 사망했다. 지난해 10월 택배사 과로사 대책이 발표된 이후에도 5명의 택배사가 쓰러지고, 1명이 사망했다"며 "수많은 국민들이 택배사에 대한 처우 개선을 말했고, 정부와 택배사가 대책을 발표했지만 쏟아지는 물량 앞에서 택배노동자는 목숨을 걱정하며 배달해야 한다"고 토로했다.

특히 노조는 과로사의 주원인으로 꼽히는 분류 인력을 맡을 인력 투입을 강력히 촉구했다. 야간배송 중단, 지연배송 허용, 택배요금 정상화 등을 이행하라고 주장하고 있다. 분류작업 인력에 대한 관리 책임과 비용을 원청택배사가 100% 책임지고, 설명절 특수 전에 제대로 투입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어 이들은 "제주 노동·시민·진보정당과 함께 '살고싶다 사회적 총파업 제주지역 공동대책위원회'를 구성하겠다"며 "불법과 갑질, 죽음이 도사리는 택배현장의 악순환 고리를 끊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