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마당] 여성농업인 여러분, 힘내세요
이정오 기자 qwer6281@ihalla.com입력 : 2021. 01. 14(목) 00:00
올해도 코로나19로 인해 소농의 주를 이루는 많은 여성 농업 경영인의 실태는 더욱 심각해 보인다.

과거의 제주 여성은 해녀의 물질로 제주 경제의 한 축을 이뤘다. 그러나 지금은 다양한 형태로 농업에 종사하는 여성이 늘어나 여성 농업인에 대한 정부의 관심이 어느 때보다 요구되고 있다. 이에 따라 힘든 이 시기에 도움이 될만한 여성농업인 지원정책으로 '출산 농.어가 도우미 지원사업', '임산부 친 환경 농산물 지원사업', '여성 농업인 행복 바우처사업'을 소개하고자 한다.

'출산 농.어가 도우미 지원사업'은 임산부, 산모의 농어업 활동 공백을 채우기 위해 고용한 농.어가 도우미의 인건비를 일 5만6000원 지원하는 사업이다. 농.어업 경영체 등록된 임산부, 산모가 출산 전후 90일(총 180일) 중 최대 90일분에 대해 신청할 수 있다.

'임산부 친 환경 농산물 지원사업'은 임신, 출산, 이유기까지 친 환경 농산물을 1년간 최대 48만원 상당의 꾸러미로 공급하는 사업이다. 임산부, 출산 후 1년 이내 산모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여성 농업인 행복바우처사업'은 농.어촌지역 여성 농업인에게 문화 활동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10만원~15만원 상당의 바우처 카드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도내 주소를 두고 농업경영체 등록이 되어있는 여성농업인이면 신청가능하다. 카드 발급 후 문화, 스포츠 등 38개 업종에서 사용할 수 있다.

이러한 정책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우리 여성농업인의 관심이 절실하다. 이처럼 유용한 정책이 참여가 저조하여 무용지물이 될까 두렵다. 코로나19에 따른 여파로 2020년은 고되게 보낸 만큼 2021년은 흰 소의 기운을 받아 여성농업인 여러분의 가정에 건강과 행복이 가득하기를 기대해 본다. <현조원 서귀포시 대륜동주민센터>
오피니언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