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5억원 증발' 제주 랜딩카지노 VIP금고서 80억원 발견
경찰, 금고 외 모처서 발견 수십억원 등 100억대 출처 조사
이상민기자 hasm@ihalla.com입력 : 2021. 01. 13(수) 17:29
[종합] 145억원이 감쪽같이 사라진 제주 신화월드 랜딩카지노에서 80억원대 현금이 발견됐다.

 제주특별자치도경찰청은 13일 "사라진 돈이 보관된 금고와 같은 장소에 있는 다른 금고에서 현금 81억5000만원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 돈이 이번에 없어진 돈으로 추정하고 대조 작업을 하고 있다. 또 경찰은 사라진 현금과 함께 자취를 감춘 말레이시아 국적의 카지노 여성 임원 A(55)씨의 행방을 쫓던 중 제주시내 모처에서도 수 십억원의 현금을 발견해 이 돈의 출처를 확인하고 있다.

 제주 신화월드 랜딩카지노에는 목욕탕 라커 같은 물품보관소가 있는데, 이 곳에 VIP카지노 고객용 금고 수십개가 있다.

경찰이 발견한 현금 81억5000만원은 VIP고객용 금고에서 찾은 것이다. 이 금고는 고객 열쇠와 카지노 측이 보유한 열쇠가 동시에 있어야 열리는 특수 금고다.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된 여성 임원 A씨는 랜딩카지노 본사인 홍콩 랜딩인터내셔널 소속으로 카지노 개장 초기부터 근무하며 자금 관리를 담당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랜딩카지노 운영을 맡은 람정엔터테인먼트코리아(이하 람정)는 A씨가 지난해말 휴가를 낸 뒤 연락이 끊기자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이후 돈이 사라진 사실을 확인하고 지난 4일 A씨를 업무상 횡령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경찰은 A씨가 이미 제주를 떠나 출국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A씨의 신병을 확보하기 위해 인터폴에 공조 수사를 요청한 상태다. 또 공범 여부도 수사중이다.

한편 람정 측은 사라진 돈이 카지노 운영자금이 아닌 본사인 랜딩인터내셔널 자금으로 당장 카지노 운영에는 큰 영향이 없다고 밝힌 상태다.



관련기사
영화같은 145억원 증발 놓고 '설왕설래'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