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철' 경찰 "승진축하 회식 금지" 지침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1. 01. 11(월) 11:07
경찰청이 11일 인사철을 맞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라고 직원들에게 당부했다.

 경찰청은 이날 '인사철 치안공백 방지 및 의무 위반행위 엄금' 지침을 전국 경찰관서에 내려보냈다고 밝혔다.

 경찰청은 "승진 축하 회식 등을 이유로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위반해서는 안 된다"며 "아울러 인사이동으로 업무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인수인계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번 지침은 최근 충남 보령에서 승진한 경찰 간부를 축하하기 위해 당사자와 지인들이 노래방에서 술을 마시다가 적발되는 등 일부 근무기강 해이가 나타나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경찰청은 승진시험 등을 이유로 무단결근하거나 자리를 떠서는 안 된다고도 당부했다. 경찰은 오는 16일 전국 35개 학교에서 경감 이하 정기 승진시험을 치른다. 응시 인원은 1만7천651명에 달한다.

 경찰청은 질병관리청의 협조를 받아 응시자 중 코로나19 확진자, 자가격리 대상자를 사전에 확인하고 자진신고도 받기로 했다.

 확진자는 병원·치료시설에서, 자가격리 대상자는 치안센터 등에서 시험을 보도록 할 예정이다. 시험 직전이나 도중에 발열 등 증상이 나타난 응시자는 시험장에 별도로 마련된 예비시험실에서 시험을 보게 된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