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차례 연기' 서귀포칠십리축제 20~21일 개최
칠십리야외공연장서 대면 최소화 방식으로 진행
현영종기자 yjhyeon@ihalla.com입력 : 2020. 11. 16(월) 10:52
서귀포 칠십리축제에서 거리퍼레이드를 하는 축제 참가자들.
제26회 서귀포칠십리축제가 오는 20~21일 이틀간 서귀포 천지연광장 내 칠십리야외공연장에서 개최된다. 축제는 서귀포시 주최, 서귀포칠십리축제조직위원회 주관으로 치러진다.

 칠십리축제는 지난 8월 20일 전후로 전국적으로 코로나19 감염 재확산에 따라 한 차례 개최 일정이 연기됐었다. 하지만 10월 들어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됨에 따라 지역 기관·단체 등의 의견 수렴을 거쳐 대면 최소화 방식으로 개최가 결정됐다.

 축제 첫째 날인 20일에는 코로나19 위기 극복 등 서귀포 시민의 무병장수를 기원하는 '남극노인성제'를 시작으로 지역 공연예술·동아리 단체들이 참여하는 '문화예술 한마당' 행사가 진행된다. 또 서귀포 3분 관광영화제 입상작 및 제주어 홍보·초청공연 등이 예정돼 있다.

 둘째 날인 21일에는 첫째 날에 이어 '문화예술 한마당' '초청공연' 등이 계속 진행된다. 또 서귀포문화도시 조성사업의 일환인 '찾아가는 문화도시 105번 문화버스' 콘텐츠 홍보, '칠십리가요제-왕중왕전'이 열린다.

 올해 칠십리축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등 감염예방을 위해 개막식이 생략된다. 또 먹거리·체험부스가 운영되지 않으며 현장 공연별 관람인원이 70명으로 제한 운영된다. 서귀포시는 서귀포시 공식 유튜브와 폐이스북을 통해 행사 현장을 실시간으로 생중계할 계획이다. 문의는 서귀포시 관광진흥과 760-3946.

 양광순 축제조직위원장은 "이번 축제는 매우 힘들고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서귀포 시민들에게 전하기 위해 개최하는 것"이라며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시기이지만 칠십리축제를 통해 삶의 활력을 되찾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귀포시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