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지역 확진자 2명 코로나19 확진전 제주 방문
제주도, 30일 오후 통보받은 즉시 역학조사 착수
오은지기자 ejoh@ihalla.com입력 : 2020. 10. 30(금) 21:50
타지역 확진자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 전 제주를 방문한 것으로 확인돼 제주도방역당국이 역학조사를 진행중이다.

 제주특별자치도는 30일 오후 5시쯤 타지역 확진자 A씨와 B씨의 제주 방문 사실을 통보받고 즉시 역학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해당 지역 관할 보건소에 따르면 A씨와 B씨는 지난 29일 검체를 채취해 30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제주도 방역당국은 A씨와 B씨로부터 제주에 머무르는 동안의 정확한 동선을 파악하기 위해 진술 확보에 주력하는 한편 입·출도 당시 이용한 항공기내 접촉자와 CCTV·신용카드 사용 내역 분석 등을 통해 세부 동선에 대한 정보를 파악하고 있다.

 도는 이들과 관련한 세부 동선과 접촉자 정보가 확인되는 대로 방역 조치할 방침이다.

 한편 도는 역학조사 완료 후 '중앙방역대책본부 확진환자의 이동경로 등 정보공개 지침(1판)'에 따라 확진자의 이동 경로를 개인별 이동경로 형태가 아닌 목록 형태로 ▷지역 ▷장소유형 ▷상호명 ▷세부주소 ▷노출일시 ▷소독 여부 정보를 확진자 정보와 연결시키지 않고 표준 예시에 맞춰 공개할 방침이다.

 도관계자는 "앞으로의 정보는 역학조사 완료 후 도 홈페이지를 통해 목록형태로 제공할 계획"이라며 "감염병 환자의 이동 경로, 접촉자 현황 등의 정보 공개는 역학적 이유, 법령상의 제한, 확진자의 사생활 보호 등의 다각적 측면을 고려해 감염병 예방에 필요한 정보에 한해 공개하도록 하는 중앙방역대책본부의 지침을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