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위기' 제주관광공사 "사과드립니다"
강희만 기자 photo@ihalla.com입력 : 2020. 10. 29(목) 15:17
시내면세점 사업 철수로 누적적자만 267억원에 이르는 제주관광공사 현창행 사장직무대행 등 임원진이 29일 경영위기에 대해 제주도민들에게 사과하고 있다.

제주관광공사는 지난 4월 제주신화월드 내 외국인 전용 시내면세점을 완전히 철수하면서 누적 적자만 267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포토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