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0억 적자' 제주관광공사 "도민에 상실감" 대도민 사과
"뼈를 깎는 각오로 경영혁신 매진" 약속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0. 10. 29(목) 11:33
제주관광공사 전경.
면세점 사업에 뛰어들어 눈덩이 적자를 낸 제주도 지방 공기업 제주관광공사가 29일 도민에게 사과했다.

 제주관광공사 현창행 사장 직무대행과 임원들은 이날 제주웰컴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창립 이후 최대 경영 위기를 맞아 그동안 도민 사회에 드린 상처와 상실감에 대해 진심 어린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현 사장 대행은 "지금의 경영 위기를 냉정히 돌아보고 새롭게 공사를 만든다는 뼈를 깎는 각오로 경영혁신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제주관광공사는 재무구조 개선 방안으로 지정 면세점(중문 내국인 면세점) 경쟁력 강화, 제주항 출국장 면세점 투자비 안정적 회수, 노형오거리 토지 자산 활용 등을 약속했다.

 또 외부전문가의 경영진단, 경영전략 수립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현 사장 대행은 "실패를 경험해본 만큼, 실패에서 얻은 교훈을 촘촘하게 밑거름삼아 도민 사랑을 받는 도민 기업으로 다시 태어나기 위해 최선을 다해 뛰겠다"며 "새로운 조직문화와 열정을 바탕으로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제주관광공사는 지난 2016년 외국인 전용 시내면세점에 진출했지만, 지난해 12월 이사회 결의를 통해 시내면세점 사업 종료를 공식 결정했다.

 제주관광공사는 지난 4월 제주신화월드 내 외국인 전용 시내면세점을 완전히 철수했다. 제주항에 있는 출국장 면세점 등도 크루즈선 입항이 끊기면서 손해가 커졌다.

 이로 인해 제주관광공사의 누적 적자는 267억원으로 불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도 감사위원회는 제주관광공사에 대한 정기 종합감사를 해 재정 운영 상황 등을 들여다보고 있다. [연합뉴스]
경제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