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내 첫 치매공공후견 대상자 선정
강민성 기자 kms6510@ihalla.com입력 : 2020. 10. 23(금) 00:00
제주보건소 치매안심센터(센터장 이민철)는 지난 19일 '치매공공후견사업 지원대상자 선정을 위한 사례회의'를 열고 도내 최초로 치매공공후견 대상자를 선정했다.

치매공공후견 사업이란 의사결정 능력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치매환자에게 후견제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함으로써 인간 존엄성을 보장하기 위한 사업이다.

이민철 센터장은 "도내 최초로 선정된 이번 사례를 시작으로 공공후견인 제도가 활성화돼 치매환자가 좀 더 안전한 일상을 누릴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람과사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