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수소경제 무관심... 그린수소 생산 적극 연구를"
현길호 위원장 22일 행감서 적극, 선제적 대응 정책 마련 촉구
임정은 의원 "전기차 폐배터리 급증... 활용 방안은 없어"
오은지기자 ejoh@ihalla.com입력 : 2020. 10. 22(목) 18:14
제주자치도의회 현길호 의원.
정부가 주도적으로 수소경제 활성화를 추진하고 있지만 제주특별자치도는 무관심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22일 열린 제주도의회 제388회 임시회 농수축경제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현길호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제주시 조천읍)은 도 미래전략국장을 상대로 "정부 주관 수소충전소 정책협의회를 구성해 지난 9월 회의를 개최한 것으로 파악되는데 17개 광역시도 중 제주만 유독 제외되어 수소경제 관련 산업 등에서 소외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현 위원장은 "다른 지역도 모든 여건이 구비되서 포함된 것이 아닐 것이다. 제가 보기엔 관심이 없었던 것 같다"면서 제주만 왜 소외됐는지, 다시 들어갈 여건이 되는지 중앙부처, 협의회와 협의할 것을 주문했다.

 그러면서 현 위원장은 "결국 수소 경제 확대를 위해서는 수전해를 통한 수소 생산 증가가 필요하고, 사용되는 전기도 화석연료가 아닌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를 통해 발전되어야 하므로 제주도 수소경제 정책 추진 시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한 수전해 방식(그린수소 생산) 등을 적극적으로 연구하고 추진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라 제주여건에 맞춘 수소경제 정책 수립 및 추진으로 신속히 대응하고, 타지역보다 우선해 수소산업을 선점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이날 김경미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일자리경제통상국장을 상대로 현재 제주도가 일자리재단 설립을 목표로 진행하고 있는 타당성 연구용역의 부실 우려를 제기했다.

 김 의원은 "해당 용역은 지난 9월 17일 발주돼 내년 1월에 완료하는 것으로 되어 있는데, 4개월 만에 도내 일자리를 총괄하는 컨트롤타워의 모습을 그려낼 수 있는지 심히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현재 도내 일자리 관련 부서와 유관기관이 10여개가 넘는 상황에서 이들과 소통하거나 협의된 사항도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기자동차 폐배터리 발생 급증에 따른 대책 마련도 도마에 올랐다.

 임정은 의원(더불어민주당, 서귀포시 대천·중문·예래동)은 전기차 용도별로 배터리 교체 시기를 보면 2021년부터 물량이 쏟아져 나와 2025년에는 1만대가 될 것으로 예측되지만 제주테크노파크의 폐배터리 수용 가능한 용량이 150대에 불과한 점을 꼬집었다. 이어 수거 예상량이 예측되는데도 전기차 보급에만 급급해 폐배터리에 대한 활용 방안이 전혀 안되고 있음을 질타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