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지지율 급락 후 다시 반등
문대통령 지지율 46.3%..리얼미터 조사 결과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0. 10. 22(목) 10:06
지난주 4%포인트 넘게 급락했던 더불어민주당 지지도가 한주만에 반등했다고 여론조사 결과가 22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19일부터 사흘간 전국 유권자 1천514명을 대상으로조사한 결과 민주당 지지도는 전주보다 3.1%포인트 오른 35.3%로 조사됐다.

 전주 4.3%포인트 하락했다가 반등한 것이다.

 특히 진보층(10.4%포인트↑), 서울(6.6%포인트↑), 20대(8.1%포인트↑)에서 상승 폭이 컸다.

 반면 국민의힘은 2.3%포인트 하락한 27.3%를 나타냈다.

 양당 지지도 격차는 8.0%포인트로, 한 주 만에 다시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2.5%포인트) 밖으로 벌어졌다.

 지난주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 등 여권 인사의 라임·옵티머스 연루 의혹에낙폭이 컸던 민주당 지지도가 지지층 결집에 힘입어 반등한 것으로 리얼미터는 분석했다.

 이외에 열린민주당은 7.3%, 국민의당인 6.6%, 정의당은 5.5% 순이었다. 무당층은 전주 대비 0.6%포인트 증가한 14.2%로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전주보다 0.5%포인트 오른 46.3%로 집계됐다.

 부정평가는 1.4%포인트 내린 48.6%였고 '모름·무응답'은 5.1%였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간 차이는 2.3%포인트로 오차범위 안이다. 긍·부정평가 차이가 오차범위 결과를 보인 것은 9월3주차 이후 5주만이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연합뉴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