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어기 끝난 제주바다에 참조기 풍년일세"
유자망어선 조업 호황… 위판량·금액 모두 늘어
위판가격도 작년보다 좋고 지역일자리 제공 한몫
백금탁기자 ㏊ru@i㏊lla.com입력 : 2020. 09. 30(수) 11:03
금어기가 끝난 제주바다에 참조기가 돌아왔다. 특히 마라도남쪽에서 추자도 근해까지 참조기 어장이 형성되면서 인근 해역을 중심으로 유자망어선의 활발한 출어·조업이 이어지고 있다.

30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지난 참조기 금어기(4.22~8.10) 종료 이후 도내 유자망어선 70여척이 참조기 조업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지난 8월11일부터 9월18일까지의 한 달여간 이뤄진 위판량 및 위판액은 1512t·125억1300만원으로 지난해 같은기간의 941t·60억600만원에 비해 각각 위판량은 60%, 위판액은 108% 증가했다.

상자당(13㎏) 위판가격은 130마리/26만7000원, 160마리/14만9000원 등으로 작년동기의 130마리/21만6000원, 160마리/10만9000원과 견줘 23~36% 상승했다.

참조기 주 위판장소인 한림항에는 1일 평균 유자망어선 20~25척이 입항해 참조기 선별작업을 하고 있다. 선별작업에 동원되는 인원만도 1일 평균 100여명(척당평균 10~15명)에 이르며 지역일자리 제공에 톡톡한 역할을 하고 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