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촌리 향토지 발간위 역사현장 답사
박소정 기자 cosorong@ihalla.com입력 : 2020. 09. 29(화) 00:00
제주시 조천읍 북촌리 향토지 발간위원회(편찬위원장 황요범)는 지난 26일 한림읍 명월진성에서 '北浦 1000年(북포 1000년)' 향토지 발간을 위한 첫 역사현장 답사를 시작했다. 명월진성은 왜구 침입을 방어할 목적으로 축조된 역사유적으로, 이곳의 역대 만호비에는 북촌리 출신 5인(2대 이정무, 13대 이광수, 25대 이방윤, 50대 채광근, 84대 윤정식)의 이름이 기록돼 있다.
사람과사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