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도 상온노출 독감백신 접종자 3명 확인
질병관리청 "1주일간 집중 모니터링 진행"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입력 : 2020. 09. 28(월) 16:27
유료 독감 예방접종 받는 시민. 연합뉴스
제주지역에서도 상온에 노출된 것으로 의심돼 접종이 중단된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맞은 접종자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청은 28일 브리핑에서 "현재 조사를 진행 중인 상온노출 정부조달 (백신) 물량의 접종 건수는 현재까지 총 10개 지역에서 407건"이라고 설명했다.

 지역별로 보면 전북에서만 179명이 확인돼 전체 접종자의 약 44%를 차지했다. 이어 부산 75명, 경북 52명, 전남 31명, 인천 30명, 서울 20명, 충남 13명, 대전·제주 각 3명, 충북 1명 등의 순이었다.

 이 가운데 현재까지 접종 후 이상반응이 있다고 보고된 사람은 1명으로 주사 맞은 부위에 통증이 있다고 보고된 것으로 전해졌다.

 질병관리청은 예방접종을 한 뒤 이상반응은 접종 후 하루나 이틀사이에 나타나지만 1주일간 집중 모니터링하도록 지자체에 지침을 내렸다고 밝혔다.

 한편 질병관리청은 국가 조달 물량을 공급하는 업체인 신성약품이 백신을 배송하는 과정에서 냉장차의 문을 열어놓거나 제품을 바닥에 내려놓는 등 '냉장유통'(콜드체인) 원칙을 지키지 않은 사실을 확인하고 지난 21일 국가예방접종 사업을 중단했다.

 상온 노출이 의심돼 사용이 중단된 백신 물량은 총 578만명분이다.

 질병청은 접종자의 건강 상태를 매일 확인하는 한편, 문제가 된 물량 중 일부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보내 백신의 효력과 안정성 등 품질을 검사하고 있다. 조사에는 2주 정도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목e뉴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