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버스이용객 감소... 29개 노선 감축
제주도, 10월 5일부터 42대 버스 감축 운행
이용객 지속 감소시 추가 감축·비상수송대책 추진
오은지기자 ejoh@ihalla.com입력 : 2020. 09. 25(금) 10:25
코로나19 장기화로 대중교통 이용객이 감소한 가운데 10월5일부터 29개 노선이 감축 운행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관광객 감소 및 격주 등교,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대중교통 이용객이 전년 동기대비 일평균 21.3%로 감소해 준공영제 재정여건이 악화(운송수지 24% 감소)됨에 따라 42대의 버스를 감축운행한다고 25일 밝혔다.

 대중교통 이용객은 국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기 시작한 올해 1월 516만8000명에서 3월 343만1000명으로 급감한 후 8월 현재 441만2000명으로 다소 회복했다. 하지만 전년과 비교하면 8월 기준 565만7000명에서 120만여명이 감소했다.

 감축운행 대상은 시내버스 99개 노선 389대 중 ▷시내버스 14개 노선 21대(제주시 노선 16대, 서귀포 노선 5대) ▷급행·공항리무진 13개 노선 15대 ▷관광지순환버스 2개 노선 6대이다.

 출·퇴근 대중교통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용객이 많은 주 노선을 제외하고 관광객 감소에 영향을 많이 받는 노선이 주로 해당된다.

 다만 첫차, 막차, 학생 등·하교 및 직장인 출·퇴근 시간대에는 현행 운행시간을 가급적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시내버스인 경우 현재 토·공휴일 운행시간표를 활용하고 급행버스 등은 임시 운행시간표에 따라 운행하게 된다.

 감축운행 기간은 코로나19 상황과 운송수익 변동 추이, 학생 등교 등의 상황을 고려해 탄력적으로 조정된다.

 또 모니터링을 통해 대중교통 이용객 지속 감소시 운행대수의 10%(68대)를 감축 운행하고, 이용객이 30% 이상 감소 시에는 25%(170대) 추가 감축 등 별도의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도는 운행횟수 감소로 인한 도민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제주도청 홈페이지와 버스정보시스템(BIS), 버스정류장 버스정보안내기(BIT)를 통해 운행 변경 내용을 지속적으로 안내할 예정이다.

앞서 도는 지난 4월 11일부터 36개 노선 51대에 대해 감축운행을 허용하고 학교 등교 수업이 재개된 5월 20일부터 정상운영 한 바 있다.

도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관광객 감소, 학교 부분 등교 등 이용객 감소로 불가피하게 일부 노선을 감축 조치해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라며 대중교통 이용객의 협조를 당부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