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뉴스] 코스 헛갈린 경쟁자에 결승선 양보 ‘찬사’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0. 09. 22(화) 00:00
길을 잘못 들어 뒤처진 경쟁자를 결승선 앞에서 기다려주는 디에고 멘트리(오른쪽)
스페인 트라이애슬론 대회서
“믿기 힘든 최고 스포츠맨십”

결승선을 코 앞에 두고 길을 잘못 든 경쟁자 덕분에 동메달을 딸 수 있었던 스페인 철인3종 선수가 결승선을 먼저 통과하지 않고 경쟁자를 기다려주는 미덕을 발휘해 찬사를 받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더 선은 20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2020 산탄데르 트라이애슬론 대회'에서 스페인 선수 디에고 멘트리다(21)가 뒤따라오던 영국 선수 제임스 티글이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도록 양보했다고 보도했다. 결승선 앞에 멈춰 섰던 멘트리다는 4위에 그쳤고, 그의 양보로 먼저 골인한 티글은 동메달을 목에 걸 수 있었다.

멘트리다의 이런 행동은 결승점 앞에서 길을 잘못 들어 자신에게 추월당한 티글을 배려한 것이다.

신문이 공개한 영상을 보면 티글은 결승선을 앞두고 정해진 주로를 벗어났다. 티글은 길을 막아선 철제 펜스를 손으로 짚은 뒤에야 머리를 치며 허둥지둥 돌아서 나올 수 있었다. 멘트리다는 그 사이 티글을 앞질러 결승점으로 향했다. 그러나 뒤를 돌아보며 티글의 상황을 파악한 멘트리다는 결승선 앞에서 멈췄고, 경쟁자가 먼저 골인하도록 기다려줬다.

대회본부는 멘트리다에게 '명예 3위' 입상자 자격을 주고 동메달을 딴 티글과 같은 300유로(약 41만원)의 상금도 수여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