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자가격리 무단이탈자 안심밴드 착용·고발
16일 중국서 입국 후 입도... 격리 중 18일 환전 위해 무단이탈
오은지기자 ejoh@ihalla.com입력 : 2020. 09. 21(월) 18:57
제주특별자치도가 자가 격리기간 중 격리장소를 무단이탈한 해외입국자 A씨에 대해 안심밴드 착용을 조치하고,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할 방침이라고 21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6일 중국에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당일 오후 10시 30분 입도했다.

 입도 즉시 제주국제공항 내 워크스루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한 후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17일 오후 2시쯤 도 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음성판정을 받은 바 있다.

 A씨는 자가격리를 이어오던 중 18일 환전을 위해 격리장소를 무단으로 벗어나 은행을 방문했다.

 제주도는 자가격리 안전보호앱에서 이탈정보를 입수하는 한편 농협 직원이 여권에 찍힌 입국 날짜를 확인하고 보건소에 신고함에 따라 현장조사를 통해 A씨의 주거지 이탈 사실을 최종 확인했다.

 A씨는 약 8분간 이탈한 후 복귀한 뒤 자가격리를 이어가고 있으며, 해당 은행은 자체적으로 방역 소독을 마친 상태다.

 도가 무관용 원칙에 따라 A씨에 대한 안심밴드 착용을 최종 결정함에 따라 도내 안심밴드 착용자는 총 4명으로 늘었다.

 도는 앞으로 A씨에 대해 안전보호앱과 연동해 자가격리 장소를 불시 점검하는 등 관리를 강화하는 한편 22일 경찰에 고발할 방침이다.

 한편 확진자의 접촉자 및 해외방문 이력으로 제주도에서 관리하고 있는 자가·시설격리자는 21일 오전 0시 기준 총 324명이다.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