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기사들, 분류작업 거부 하루만에 철회
과로사 대책위 "추석 성수기 인력 충원 정부 대책 긍정 평가"
"23일부터 2시간 늦게 출근…정부, 인력 투입 등 점검 철저히 해야"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0. 09. 18(금) 14:50
추석 연휴를 앞두고 택배 분류작업 거부를 선언했던 택배 기사들이 18일 정부의 인력 충원 등 대책에 따라 분류작업 거부 방침을 하루 만에 철회했다.

노동·시민단체들로 구성된 '택배 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정부의 노력과 분류작업 전면 거부로 인한 국민의 불편함 등을 고려해 예정돼 있던 계획을 변경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곧바로 각 택배사와 대리점에 분류작업 인력 투입에 따른 업무 협조 요청을 발송하고 23일부터 분류작업 인력 투입에 따른 출근 시간을 오전 9시로 조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택배가 모이는 터미널별로 평소보다 2시간 이내의 지연 출근을 의미한다는 게 대책위의 설명이다. 분류작업 전면 거부는 철회하되 인력 충원에 맞춰 노동시간을 줄인다는 것이다.

대책위는 "정부와 택배 업계가 이번에 발표한 대로 분류작업 인력 투입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요구한다"며 "특히 택배 업계가 분류작업 인력을 택배 노동자의 업무 부담이 줄어들 수 있는 방향에서 투입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일일 점검과 현장 지도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와 택배 업계가 약속한 분류작업 인력 투입이 진행되지 않을 경우 다시 한번 특단의 조치를 할 수 있음을 밝혀 둔다"고 경고했다.

대책위가 분류작업 거부를 철회함에 따라 추석 연휴를 앞두고 택배 배송에 일부 차질을 빚는 사태는 일단 피할 수 있게 됐다.

앞서 대책위는 전날 기자회견을 열어 택배 기사들이 과중한 택배 분류작업을 하면서도 보상을 못 받고 있다며 오는 21일 전국 택배기사 4천여명이 분류작업 거부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내 5대 택배사 소속 택배기사만 4만여명에 달해 분류작업 거부를 선언한 택배기사들은 소수이지만, 추석 선물 배송에 일부 차질은 불가피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됐다.

이에 대해 국토교통부와 고용노동부는 같은 날 추석 성수기 택배 분류 인력 등을 하루 평균 1만여명 추가 투입하는 것을 포함한 대책을 발표했다.

대책위는 정부 대책에 대해 "택배 노동자의 과로사를 미연에 방지하는 데 다소 미흡하긴 하지만, 정부의 의지와 노력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또 "정부와 택배 업계, 대책위가 택배 노동자 과로사 문제를 협의할 기구 혹은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실태 점검 및 제도 개선 방안 등을 논의해야 한다"고 제안했다.[연합뉴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