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양성평등 디딤돌상 개인 6명·단체 1곳 선정
유공자 8명도 선정... 9월3일 시상식
오은지기자 ejoh@ihalla.com입력 : 2020. 08. 13(목) 11:11
제주특별자치도는 '양성평등 디딤돌상' 수상자로 개인 6명 및 단체 1곳, 유공자 8명을 최종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제주도는 양성평등 주간을 맞아 양성평등 촉진과 문화 확산에 기여한 유공자에 대해 지난 6월 1일부터 한 달 간 추천을 받고, 외부 심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선정했다.

 '양성평등 디딤돌상'은 사회 각 분야에서 양성평등 기반 강화, 양성평등의식 향상 및 문화 확산, 여성의 사회참여 확대 및 권익증진 등 양성평등 촉진에 기여한 공로자에게 수여되는 상이다.

 이번에 선정된 '양성평등 디딤돌상'수상자는 ▷김준표 제주대학교 탐라문화연구원 전임연구원 ▷김민선 제주여성가족연구원 전담연구원 ▷박진희 상상창고 숨 대표 ▷윤경숙 제주여민회 제주여성영화제집행위원장 ▷고은경 제주관광공사 과장 ▷홍희숙 제주대학교 여교수협의회 회장 ▷제주특별자치도 신도3리 마을회(회장 고봉희)다.

 김준표 탐라문화원 전임연구원은 대학 내 성평등 교육을 실시하고 있으며, 김민선 제주여성가족연구원 전담연구원은 제주도와 교육청 등에 성주류화 정책 지원과 민관협력의 구심적 역할을 담당하고 있어 도민 및 공무원 역량강화 등 양성평등 정책 기반 강화를 위해 노력한 점이 높게 평가됐다.

 박진희 상상창고 숨 대표와 윤경숙 제주여민회 제주여성영화제 집행위원장은 양성평등주간 기념행사와 제주여성영화제 기획·운영으로 양성평등 문화 확산과 문화예술 분야 여성 활동가를 양성한 바 있다.

 고은경 제주관광공사 과장과 제주대학교 홍희숙 교수는 직장내 여성인권 침해 조사 및 구제 심의 활동과 여성교원의 권익 증진 노력으로 여성이 사회참여 확대에 기여한 점이 인정됐다.

 신도3리 마을회(회장 고봉희)는 전국 최초로 성평등 마을규약을 제정하는 한편 마을의 중요사안에 대해서도 여성의 참여를 확대하는 등 양성평등 기반을 강화하고 있다.

 '양성평등 유공자'에는 우신자 도 간호사협회 회원과 도 일자리과 김영수 주무관 등 8명이 최종 선정됐다.

 양성평등 디딤돌상 및 유공자에 대한 시상은 오는 9월 3일 제주도청에서 열리는 '양성평등주간 기념식'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