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황금연휴 제주 관광객 21만명 '절정'
휴가철 맞아 내국인 예년수준 회복세 분석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입력 : 2020. 08. 13(목) 10:14
휴가철을 맞아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제주 관광객이 광복절 연휴기간 절정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제주특별자치도관광협회에 따르면 17일 임시공휴일로 지정되면서 13일부터 17일까지 5일간 제주를 찾을 것으로 예상되는 관광객은 21만3000여명이다.

 관광협회는 이 기간 하루 평균 4만2000명에서 4만3000명이 제주를 찾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같은 수치는 코로나19로 급격하게 감소했던 제주 방문 내국인관광객이 어느 정도 회복세에 들어간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실제로 지난 1∼11일 제주를 찾은 누적 내국인 관광객은 45만6806명으로 작년 동기(44만9411명)보다 1.65% 증가했다. 이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올해 7월까지 누적 내국인 관광객(533만1474명)은 작년 동기(770만182명)보다 30.8% 줄었지만, 여름 휴가철을 맞아 내국인 관광객 수요가 증가하면서 빠르게 예년 수준을 회복했다.

 항공사들은 황금연휴 기간 총 1175편의 국내선 항공편을 투입하고, 제주와 목포·우수영·완도·여수·녹동·부산 등을 잇는 여객선도 총 51편이 운항된다.

 이 기간 제주지역 30개 골프장 역시 예약이 끝났다. 골프장 예약은 '하늘의 별 따기' 수준으로 호황을 누리고, 렌터카 예약 역시 업체마다 90∼100% 예약률을 보이고 있다.
주목e뉴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