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뉴스] 해리스 의원, 미국 첫 흑인여성 부통령후보
바이든 대선 후보 러닝메이트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0. 08. 13(목) 00:00
카멀라 해리스 상원 의원. 연합뉴스
미국 민주당 카멀라 해리스 상원 의원이 11일(현지시간) 오는 11월 대선 때 조 바이든 대선 후보의 러닝메이트인 부통령 후보로 낙점됐다.

미국 대선에서 여성이 부통령 후보로 두 차례 나선 적이 있었지만 흑인 여성이 지명된 것은 처음이다.

민주당이 대선에서 승리하면 미 역사상 첫 여성 부통령이 탄생한다.

외신에 따르면 바이든 전 부통령은 자신의 트윗을 통해 "평범한 사람들을 위한 겁 없는 전사이자 최고의 공직자 중 한 명인 카멀라 해리스를 러닝메이트로 선택했다"고 알렸다.

해리스 상원의원도 트윗에서 "조 바이든은 미국 국민을 통합시킬 수 있다"며 "대통령으로서 그는 우리의 이상에 부응하는 미국을 건설할 것"이라고 밝혔다.

두 사람은 다음주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대통령, 부통령 후보로 공식 지명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도전하는 공화당은 마이크 펜스 현 부통령이 러닝메이트로 일찌감치 확정된 상태여서 양대 정당인 공화당과 민주당의 결전 구도가 확정됐다.

지금까지 미국에서 여성이 부통령에 오른 적은 없다. 1982년 민주당 제릴딘 페라로 전 하원의원과 2008년 공화당 세라 페일린 전 알래스카 주지사가 부통령 후보로 지명됐지만 대선에서 패배했다. 연합뉴스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