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의 이웃' 목성·토성 관측 프로그램
서귀포천문과학문화관, 7~30일 프로그램 진행
현영종기자입력 : 2020. 08. 06(목) 11:20
서귀포천문과학문화관은 오는 7~30일 사이 '목성과 토성 관측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6일 밝혔다.

 프로그램은 ▷천체투영실 영상 관람(15분) ▷전시실 관람(10분) ▷천체관측(25분) 순으로 진행되며 약 50분 가량 소요된다. 목성·토성은 천체관측 기간 동안 날씨가 좋으면 망원경으로 관측할 수 있다. 칠월칠석인 25일에는 견우별과 직녀별, 27~30일 사이에는 달도 볼 수 있다.

 목성과 토성은 태양계에서 1·2번째로 큰 행성으로 망원경으로 각각 특징을 확인 할 수 있다. 목성은 빠른 자전으로 생기는 표면 줄무늬와 갈릴레이가 관측한 4대 위성을 볼 수 있다. 토성은 갈릴레이가 양쪽의 귀로 표현했던 크고 작은 얼음으로 이뤄진 수많은 얇은 고리들을 관측 할 수 있다.

 관측 프로그램은 코로나19로 인해 사전예약제로 운영된다. 서귀포천문과학문화관 홈페이지에서 참여 요일에 따라 2~3일 전에 신청할 수 있다. 입장 제한 등 자세한 사항은 서귀포천문과학문화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문의는 739-9701~2.
서귀포시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